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여장 남자에 속지 마세요”… ‘변신’하는 경찰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경찰이 SNS에 눈에 띄는 동영상 한 편을 올려 화제가 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0일 보도에 따르며, 광둥성(廣東省) 광저우시(廣州市) 남서부에 있는 포산(佛山) 경찰이 웨이보에 올린 영상은 한 남성 경찰이 여성 옷을 입고 긴 머리의 가발을 쓴 채 화장한 모습을 담고 있다.

20초 분량의 짧은 동영상은 남성이 어떤 과정을 통해 여성처럼 보이도록 변장할 수 있는지를 자세히 보여주며, 이후 경찰이 다가와 여장을 한 남성의 손에 수갑을 채우는 모습도 담겨있다.

해당 영상에 출연한 남성 경찰 셰쥔후이는 도드라진 턱 라인과 짧은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지만, 변장을 한 후 카메라 앞에 다시 섰을 때에는 여성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 달라진 모습이었다.

이러한 영상은 최근 중국 각지에서 여장을 한 남성이 웹 또는 모바일 채팅을 이용해 다른 남성에게 금전을 갈취하는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자, 경찰이 주의를 당부하기 위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 1월부터 피부가 하얗고 아름다운 외모에 재력까지 갖춘 여성을 일컫는 ‘바이푸메이’(白富美)의 프로필 사진 등을 몰래 훔쳐 이를 마치 자신의 사진인 것처럼 위장한 뒤, 이러한 거짓 정보로 인터넷 채팅 상에서 남성들을 유혹해 돈을 요구하는 범죄자들이 줄줄이 경찰에 체포돼 왔다.



지난 1월에는 상하이에서 28명이, 지난 2월에는 저장성 원저우에서 40명이 넘는 남성들이 비슷한 혐의로 쇠고랑을 찼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