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 대규모 정전 사태…환자들 사망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규모 정전이 계속되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 입원 환자들의 죽음이 속출하고 있다.

베네수엘라 의사들이 결성한 비정부기구(NGO) '건강을 위한 의사들'은 10일(이하 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전국 40개 주요 병원에서 정전으로 사망한 입원 환자가 2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5년 전 활동을 시작한 '건강을 위한 의사들'은 베네수엘라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고발하는 대표적 단체다.

이 단체의 대변인 훌리오 카스트로는 "10일 밤 9시 현재 베네수엘라 동부 모나가스주의 마누엘 누녜스 병원에서 입원환자 15명, 카라카스에선 4명, 술리아주와 아라구아주에서 각각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카라카스에서 사망한 입원환자 4명은 전원 신생아다.

그는 "주요 40개 병원만 조사한 결과라 사망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병원에서의 사망을 막기 위해 특단의 긴급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베네수엘라에서 정전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환자들이 사망했다는 민간단체의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또 다른 비정부기구 '건강권과 생명권'은 "투석이 중단되면서 술리아주에서 9명, 트루히요에서 2명, 카라카스에서 4명 등 1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 마누엘 올리바레스는 "이건 단순한 통계가 아니라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의 무능력이 아니었다면 생명을 잃지 않았을 사람들의 수"라며 분개했다. 하지만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는 이런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정전 때문에 사람이 죽었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며 "환자들이 사망했다는 건 공식적으로 확인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카를로스 알바라도 보건부장관은 "(병원에서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주장은) 매우 편향된 뉴스라고 본다"며 "국민의 분노를 유발하기 위한 목적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수 조사한 결과 베네수엘라 전국 병원의 90%에서 이틀 전부터 발전시스템이 정상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베네수엘라에선 지난 7일부터 베네수엘라에서는 대규모 정전이 시작됐다. 전국 23개 주 가운데 16개 주에 전력공급이 끊겼다. 나머지 7개 주 중에서도 6개 주는 부분적 정전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 정전이 장기화하면서 학교는 수업을 중단했고, 직장인들은 정상근무를 하지 못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