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울산 경제 활기 지표 ‘방긋’ 반도건설 ‘송정지구 유보라 아이비파크’ 입주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반도건설 ‘울산 송정지구 유보라 아이비파크’

울산에 굵직한 호재가 속속 이어지면서, 지역 경제의 회복과 더불어 부동산 시장에도 온기가 돌 것으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울산은 최근 정부의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따라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와 산재전문 공공병원, 농소~외동 국도 확장 등 3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 받았다. 이 3개 예타면제 사업으로 인해 울산시는 총 1만4,000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3조원이 넘는 생산유발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지역 경제도 빠르게 활기를 띌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울산 지역 수출액도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가 발표한 ‘2019년 1월 울산 수출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울산의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8.1% 증가한 57억6,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울산의 1월 수출은 2017년~2019년 3년 연속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조선업과 자동차 산업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동남지방통계청 1월 울산 산업활동동향(전년동월비 기준) 자료에 따르면, 전기장비(-14.2%), 금속가공(-23.6%) 등은 감소하였으나, 자동차(22.3%), 조선 등 기타운송장비(108.7%) 등에서 늘어 전년동월대비 10.8% 증가했다. 생산자제품 출하에서도 자동차(20.0%), 기타운송장비(107.2%) 등이 늘어 전년동월대비 8.8% 증가했다.

이처럼 다양한 호재로 울산 경제의 지표가 호조세를 보이자, 울산 부동산 시장에도 활기가 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3개 예타면제 사업의 배후 수혜 주거지로 기대되고 있는 울산 송정지구에 훈풍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가운데, 반도건설의 ‘울산 송정지구 유보라 아이비파크’가 송정지구에서 이달부터 입주를 시작해 눈길을 끈다. 울산 송정지구 B5블록에 위치한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5층, 13개 동, 전용 84㎡ 단일면적, 총 1,162가구 규모다.

‘울산 송정지구 유보라 아이비파크’는 송정지구 내에서도 중심 입지에 들어서 풍부한 인프라와 우수한 교육환경을 누릴 수 있어 사전입주 또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단지는 오토밸리로가 인접해 있어 염포동, 남북동 등 울산지역 내 최대 업무지역으로의 출퇴근이 용이하며, 동해남부선 송정역(예정)이 인접해 들어설 예정이어서 교통여건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동해 남부선은 울산~포항(2020년 예정) 구간과 울산~부산(2021년 예정) 구간으로 나뉘어 공사 중에 있으며, 두 노선은 향후 연계돼 부산∼울산∼경주∼포항 구간을 잇게 된다.

또 인근으로 현대차 울산공장을 비롯한 모듈화 일반산업단지, 효문공업단지,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매곡일반산업단지 등이 위치해 있어 뛰어난 직주근접 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단지 바로 앞으로는 중심상업지역이 위치해 쇼핑은 물론, 각종 편의시설 이용이 편리하다.

단지 바로 옆에 제2송정초등학교(2019년 3월 예정)가 개교 예정이며, 단지 내 국공립어린이집도 들어서 교육여건이 우수하다. 국공립어린이집은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수립과, 국가에서 정기적 시설 감사 및 수시 운영 지도가 이뤄져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반도건설은 단지 내 전문 교육기관과 연계한 다양한 학습프로그램을 선보이는 반도건설만의 교육특화시설인 별동학습관도 조성해 송정지구 내 교육 프리미엄을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단지 내 예정돼 있는 교육프로그램은 ‘YBM영어마을(가칭)’과 ‘능률교육 프로그램’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