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배 속에 플라스틱 쓰레기 40㎏…피 토하며 죽은 고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죽은 고래의 위에서 무려 40㎏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쏟아져 나왔다. 1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통신사 PA는 필리핀 민다나오섬 다바오 인근 해안에서 발견된 민부리고래 배 속에서 어마어마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다바오자연사박물관 해양생물학자 다렐 블래츨리는 지난 15일 필리핀 민다나오섬 다바오의 콤포스텔라밸리주의 한 해안에 휩쓸려온 민부리고래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고래는 이미 피를 토하며 죽어 있었다. 다렐은 “고래의 배 속에서 16개의 쌀자루, 바나나 재배용 자루, 비닐봉지 등 40㎏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고래가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해 먹이를 섭취하지 못하고 탈수증으로 죽었다는 검사 결과를 내놨다.

다바오 자연사 박물관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고래의 사체와 배 속에서 나온 플라스틱 쓰레기의 사진을 그대로 공유했다. 박물관 측은 이번에 발견된 고래가 지난 10년간 발견한 61마리의 고래 중 가장 많은 양의 쓰레기를 배 속에 담고 있었다고 밝혔다. 박물관 설립자이기도 한 블래츨리는 “고래들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이로 착각한다”면서 “지금까지 발견한 고래 61마리 중 57마리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고 폐사했다”고 전했다.

국제 환경단체인 해양보존센터(Ocean Conservancy)의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 5개국이 바다로 배출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전체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바다 쓰레기에 대한 확실한 조치가 없다면 앞으로 10년 사이 바다 쓰레기의 양이 지금의 3배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다바오자연사박물관 페이스북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