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일본] 산책 중 길잃은 할머니 구한 노령 아키타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책 중 할머니를 구한 나이든 아키타 견이 감동을 주고 있다. 26일 마이니치 신문 등 현지언론은 아키타현 센보쿠시 가쿠노다테 마을(秋田県仙北市角館町)에 사는 '마메'라는 이름의 아키타견이 새벽에 산책로에서 길을 헤매고 있는 할머니를 구했다고 보도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23일 새벽. 이날 주인과 산책 중이던 마메는 무언가를 발견한 듯 갑자기 달리기 시작했다. 이에 이상 행동을 알아 챈 견주 다케우치 에미(竹内恵美さん)씨는 곧 산책로에 잠옷 차림으로 웅크려 앉아있는 90대 할머니를 발견했다. 할머니는 주소와 이름을 소리내어 말하지 못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다케우치씨는 가까운 편의점에 들어가 점원에게 경찰 신고를 부탁했고, 이후 할머니는 병원으로 후송됐다.



아키타현 센보쿠 경찰서(秋田県警仙北署)는 "마메와 다케우치씨의 신고 덕에 할머니의 건강은 이상이 없다"면서 "할머니를 찾아 보호한 마메와 다케우치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키타견은 일본의 대표적 개 품종으로 시부야 역에서 돌아오지 않는 주인을 10년 간 기다려 감동을 준 하치코가 바로 아키타견이다. 오다테 시(大館市)에 본부를 두고 있는 아키타견보존회에 따르면, 마메의 나이 12세는 인간으로 치면 약 90세에 해당된다.  

강보윤 도쿄(일본) 통신원 lucete1230@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