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내려 달라니까!”…달리는 버스에서 운전기사 끌어낸 승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류장을 놓쳐 화가 난 승객이 기사를 자리에서 끌어내 버스가 홀로 달리는 위험천만한 사건이 벌어졌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이 일어난 것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후난성 창사 시내를 달리던 버스 안. 정류장을 내릴 때를 놓쳐 화가 난 노인이 운전 중인 기사에게 다가갔다. 노인은 정차를 요구했지만 이미 정류장을 지난 상황이었고 기사는 차를 세워주지 않았다. 분에 못 이긴 노인은 말다툼 끝에 기사를 운전석에서 끌어냈고 버스는 혼자 굴러갔다.

중국 ‘피어 비디오’가 공개한 당시 버스 내 CCTV에는 노인이 기사를 좌석에서 끌어내는 모습이 생생히 담겼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기사가 운전석에서 이탈한 사이 버스는 시속 3km의 속도로 300m를 굴러갔다.

버스 기사 왕 모 씨는 “승객이 나를 바닥으로 끌어당겼을 때 버스는 여전히 움직이고 있었다. 정말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교통상황이 혼잡해 자칫하면 충돌사고가 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해당 승객을 그 자리에서 체포했으며 버스 기사는 왼쪽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지 주민들은 “버스 회사는 운전기사 보호를 위해 칸막이를 설치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충칭시에서는 지난 10월 버스 승객과 기사의 다툼으로 버스가 강으로 추락하면서 승객 13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또 닝샤 후이족 자치구 인촨시에서는 정류장을 놓친 남성이 버스 기사를 끌어당기고 운전대를 붙잡았다가 징역 3년 2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신화통신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 10월까지 보고된 버스 승객과 기사 간 분쟁은 223건이며 약 30%의 승객이 핸들을 뺏었다고 보도했다. 또 분쟁의 약 60%가 하차와 관련된 것이었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