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일본] 중장년 층으로 퍼지는 ‘히키코모리’…40대가 전체 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 문제가 청소년 뿐만 아니라 중장년 층에서도 심각해지고 있다.

29일 마이니치 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장년 층을 대상으로 한 정부 조사 결과 히키코모리가 젊은 세대 뿐만 아니라 폭 넓은 연령층의 문제가 되고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전체 100만 명에 달하는 히키코모리 규모와 함께, 그 다양성은 문제의 뿌리깊음을 보여주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히키코모리 3명 중 1명이 주로 가계를 지탱하고 있는 아버지나 어머니였다. 조사관계자는 "가장 심각한 문제는 80대의 부모가 장기간 집 안에 틀어박힌 50대 자식을 지탱해주는 '8050'문제"라면서 "40대가 히키코모리 전체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는 결과는 ‘8050문제’가 앞으로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년퇴직 후 있을 곳을 잃어버려 집 안에 틀어박힌 60세 이상도 전체의 25%를 넘었다. 전업주부나 가사도우미라고 판단되었으나 실제로는 히키코모리 였던 경우도 밝혀졌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히키코모리가 청소년 문제라는 기존의 입장에서 벗어나 새로운 대책마련에 대한 필요성을 일깨워주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정부가 지방자치단체 뿐만 아니라 민간단체들과 손잡고 조속히 대책 마련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 후생노동성(厚生労働省)에 따르면 히키코모리는 ‘6개월 이상 집에 계속 머무르고 있는 상태’로 정의된다. 신체적 병을 갖고 있는 사람을 제외하고 ‘취미로 하는 일이 있을 때만 외출’, ‘근처 편의점 등에만 외출’, ‘방에서는 나오지만 집에서는 나오지 않음’, ‘방에서 거의 나오지 않음’ 중 어느 하나에 해당하며 그 상태가 6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는 사람은 히키코모리로 인정된다.

강보윤 도쿄(일본) 통신원 lucete1230@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