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AI가 학생 ‘출석 체크’…수업 빠지면 경고 전화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강사의 똑똑한 음성비서 ‘샤오(小·작은) AI’입니다. 오늘, 수업에 나오지 않으셨군요…”

중국 항저우시에 있는 항저우 전자과학기술대학교가 자체개발한 인공지능(AI) 시스템은 이 학교의 일부 수업에 빠진 학생들에게 자동으로 이런 음성이 담긴 전화를 건다고 동방신바오 등 현지매체가 최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미 중국 인터넷상에는 ‘AI에 지배되는 두려움! 대학이 수업 출석을 제촉하는 AI 시스템을 개발하다’라는 제목이 담긴 영상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해당 영상의 맨 처음에는 샤오 AI에 관한 내용이 등장한다. 이 시스템은 학생들의 수업 출석 여부를 기록할 뿐만 아니라 결석한 학생에게 출석을 재촉할 수도 있다.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경고하고 결석 사유를 물으며 결석에 관한 처벌 규정도 설명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정보는 해당 수업을 진행하는 강사에게도 동시에 전달된다.

특히 이 대학은 이미 이 같은 AI 시스템을 실용화해 순기능을 확인했다고 주장한다.

후하이빈 학생행정처장은 “강사가 강의실에서 임의의 시간에 출석기록용 앱을 가동하면 자동으로 생성된 무작위 인증코드가 학생들에게 전송된다. 학생들은 본인 폰에 깔아둔 앱에 이 코드를 입력해 출석 등록을 해야만 한다”면서 “출석 등록에 주어지는 시간은 불과 36초로, 교사는 이 시간을 더 줄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시스템 덕분에 대규모 결석 참사가 일어날 가능성은 최소화됐다”고 덧붙였다.

즉 이 같은 규정 시간 안에 앱으로 출석 등록을 하지 않으면 샤오 AI가 자동으로 전화를 거는 것이다.

또 후 처장은 “학생이 전화를 받은 뒤 곧 바로 강의실에 도착하면 강사의 재량으로 출석 자료를 수정하는 것도 인정하고 있다”면서 “현재 절반이 넘는 수업에서 이 시스템을 도입해 사용하고 있는데 사용 후 2주 동안 출석률이 7% 증가했다”고 말했다.

강사는 결석한 학생에게 그 이유를 물어, 더 자세한 원인까지 파악할 수 있다. 기록된 자료를 참고로 학생들의 다양한 문제에 대해 개별적으로 지도하거나 심리 상담도 진행한다.

끝으로 후 처장은 “인증코드의 출석 확인이나 AI 음성 경고는 표면적인 관리에 불과하다. 빅데이터를 집계해 학생들의 문제를 분류하고 수업에 나오지 않는 진짜 원인을 찾아 지도하는 것으로 연결하는 것이 본질적인 관리”라면서 “우리가 이 시스템을 개발한 가장 큰 의의는 바로 이 부분에 있다”고 강조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