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빠른 패션 유행, 기후변화 부추긴다… “셔츠 한 장도 환경오염”

작성 2019.08.31 17:39 ㅣ 수정 2019.08.31 17: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사진=123rf.com
국제구호단체인 옥스팜이 유행을 선도하는 패션계 탓에 기후변화가 가속화되고, 그 피해를 가난한 사람들이 보고 있다고 지적하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온실가스 배출의 ‘리더’ 격으로 꼽히는 패션 산업의 심각성을 조명한 보고한 옥스팜의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 내에서 1분당 소비(구매)되는 의류는 2t에 달하며, 영국의 빠른 패션 유행은 1분마다 50t의 탄소를 배출하고 있다.

보고서는 원자재의 가공과 제조, 생산과 운송, 세척 및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와 환경오염 정도를 측정했고, 그 결과 위에 언급한 1분에 50t씩 탄소가 배출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비행기로 전 세계를 6번(15만 마일) 여행할 때 발생되는 탄소배출량과 비슷하며, 옥스팜은 “기후 변화를 가장 적게 유발하는 국가의 가장 가난한 사람들이 이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부유한 국가에서 쉽게 소비하고 버리는 의류 때문에, 소비 능력이 낮은 가난한 국가의 가난한 사람들이 기후변화의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

옥스팜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10%가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얄 50%를 차지하는 반면, 빈곤층이 만들어내는 탄소는 10%에 불과하다”면서 “우리는 새로운 옷을 사기 전, 패션이 미치는 영향과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사람들 간의 놀라운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현재 기후 비상사태에 처해있다. 더 이상 새로운 옷을 만들거나 그로 인해 노동자들이 수많은 시간을 부당하게 노동해야 하는 것을 보고있을 수 없다”면서 “흰색 셔츠 한 장을 사는 것만으로도 자동차를 56㎞운전할 때 발생하는 것과 동일한 탄소가 발생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환경 전문가들은 청바지 등 수많은 의류가 세계 주요 오염물질 중 하나이며, 의류가 만들어지는 것부터 폐기되는 것까지 모든 과정이 환경을 오염시킨다고 주장한다.

또 중고 의류를 구입할 경우 지나치게 빠른 패션 유행의 순환을 늦춰 의류에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