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마트폰으로 인한 목 통증, 여성이 남성보다 심한 이유 (연구)

작성 2019.09.06 15:18 ㅣ 수정 2019.09.06 15: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여성이 남성보다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목 통증을 느낄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칸소주립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같은 시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이용해도, 여성이 남성에 비해 목 통증을 경험할 위험이 높은 것은 선천적으로 다른 목의 길이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여성 12명과 남성 10명의 모습을 엑스레이(X-ray)로 촬영하고 이를 분석했다.

남성과 여성 모두 전자기기의 중앙을 똑바로 바라볼 때에는 목 움직임의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몸을 완전히 앞으로 기울이거나, 앉은 자세에서 15~30도 정도 기울일 때에는 큰 차이를 보였다.

분석 결과 남성은 정확히 머리와 척추가 만나는 부위를 자연스러운 각도로 구부리는 경향이 강했다. 반면 남성에 비해 목이 짧은 여성은 조금 더 편안한 시야를 위해 머리를 더 앞으로 내밀고, 동시에 가슴 쪽으로 머리를 더 숙이는 경향이 훨씬 강했다.

일반적으로 여성보다 키가 크고 목이 긴 남성은 스마트폰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의 행동을 할 때 덜 어색하게 구부리지만, 남성에 비해 목이 짧은 여성은 팔을 가슴 쪽으로 바짝 붙이고 스마트폰 등의 기기를 턱 가까이 당겨서 사용하는 경향이 많다.

연구진에 따르면 다른 사람들과 대화하거나 무언가를 먹으면서 스마트폰을 이용할 때, 즉 불편한 자세로 이용할 경우 여성들의 턱과 목에 훨씬 큰 부담이 더해질 수 있다.

목을 다르게 사용하는 것이 신장(키)과도 연관이 있는지는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바는 없다. 전문가들은 여성의 목이 남성에 비해 짧은 것은 사실이며, 이러한 신체적 차이 때문에 여성들이 조금 더 어색하게 목을 구부린다고 설명한다.


영국 척추지압협회의 마크 샌더스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영국인의 22%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던 중 목이나 척추의 통증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면서 “가장 좋은 방법은 스마트폰을 사용한 뒤 목을 목받이에 기대게 해 근육을 이왕시켜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클리니컬 아나토미(Clinical Anatomy) 최신호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