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불치병 걸린 7세 소년, ‘소방관’ 꿈 이룬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관'이 꿈이었던 불치병 7세 소년이 죽음을 앞두고 꿈을 이루었다.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 리따 하리안은 6일 ‘산재성 내재성 뇌교종(DIPG)으로 불리는 희소 뇌종양을 앓고 있는 아하마드 다니엘(7)의 사연을 소개했다.

다니엘이 앓고 있는 DIPG는 뇌에 생긴 종양으로 심각한 신경 장애를 보이는 불치병이다. 먹지도,말하지도, 몸을 가누기도 힘들게 되며, 발병 후 18개월 이내 사망한다고 알려져 있다. 현재로선 마땅한 치료법이 없다.

다니엘은 지난 3월부터 몸에 이상 증세가 나타났고, 상황은 빠르게 악화되었다. 병원에서 DIPG 진단을 받은 후 별다른 치료법이 없어 5월부터 자택에서 약물 치료만 이어가고 있다.

다니엘의 형은 지난해 박테리아 폐 감염으로 사망했다. 두 아들을 모두 잃을 위기에 처한 부모는 “아들이 회복될 가망성이 없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아들에게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전했다.

다니엘은 병이 더욱 악화되기 전에 자신의 꿈을 이루고 싶었다. 다름 아닌 ‘소방관’이 되어 보는 것. 그의 안타까운 소식은 말레이시아 소방구조국에 전달되었다. 소방국장 모하마드는 “늦기 전에 하루라도 빨리 소년의 특별한 소원을 들어주어야 한다”면서 행동에 나섰다.

소방국장의 지휘 하에 소방대원들은 구급차를 몰고 다니엘을 찾았다. 다니엘에게 소방대원 유니폼을 입히고 차량에 태웠다. 다니엘은 마침내 의젓한 소방대원의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소방국장은 “소년의 부모 심정을 알 것 같다”면서 “그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 싶었다”고 전했다.

현재 다니엘은 몸을 움직이지도 말을 할 수도 없는 상태다. 하지만 짧은 순간이나마 자신의 꿈을 이루는 순간을 만끽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