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군인들이 저지른 성폭행, 국가가 사죄” 멕시코, 공개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년 일단의 군인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원주민 일가족에게 멕시코 정부가 공개 사과했다. 올가 산체스 멕시코 내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치아파주에서 열린 '정의의 행사'에서 "멕시코 국가의 이름으로 성폭행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1994년 발생한 원주민 일가족 성폭행사건에 대해 멕시코 정부가 국가의 이름으로 사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산체스 장관은 "사법정의가 구현되고, 진실이 밝혀지도록, 피해가 복구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가는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문제의 사건은 멕시코 민족해방군(EZLN) 무장봉기로 멕시코가 혼란에 빠진 1994년 6월 치아파스주에서 발생했다.

검문을 하던 일단의 군인들이 조사를 이유로 원주민 여성 셀리아 페레스와 아나, 베아트리스, 셀리아 등 딸 3명을 붙잡고 성폭행했다. 딸들은 당시 미성년자였다.

군인들은 엄마와 딸들을 각각 다른 곳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엄마와 딸들은 이후 소송을 냈지만 만족할 결과를 얻지 못하자 국제기관에 도움을 요청했다.

사건을 접수한 미주인권위원회는 국가의 책임을 인정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줬다. 사과를 위해 '정의의 행사' 개최를 권유한 것도 미주인권위원회였다.

산체스 장관은 행사에서 "국가가 제도적으로 원주민공동체를 버려진 상태에 방치했고, 이 때문에 여성과 여자어린이들이 그간 극도의 취약한 포지션에 놓였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산체스 장관은 "이렇게 국가가 그들을 돌보지 않았기에 원주민 여성과 어린 여자어린이들의 인권이 아무렇지도 않게 유린되었고, 인간의 존엄성이 짓밟혔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성폭행사건 피해자인 엄마 셀리아 페레스와 세 딸이 참석했다. 마이크를 잡은 셀리아 페레스는 "뒤늦게나마 국가가 공개적으로 사과한 건 감사한 일"이라면서도 "군에서 아무도 이번 행사에 참석하지 않아 이번 사과는 완전한 사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셀리아 페레스는 "지난 25년간 진실이 밝혀지길 간절히 원해왔다"며 "이제 정말로 진실이 규명되고 당시 성폭행을 저지른 군인들이 응당한 죗값을 치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