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임지연의 내가갔다, 하와이] 중국 영향으로 ‘휘청’…하와이의 재활용 쓰레기 정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와이 주에서 수거된 쓰레기

태평양 바다 건너 자리한 하와이. 최근 ‘섬’ 하와이의 재활용품 분리수거 정책이 중국 정부의 입김으로 휘청하는 분위기다. 비행기를 타고 약 10시간 이상을 날아가야만 도착할 수 있는 거리의 중국과 하와이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이목이 집중된 것은 최근 하와이 주 정부가 공개한 新 쓰레기 분리수거 정책이다. 하와이 주 정부가 최근 쓰레기 처리 시 재활용품 수거가 가능한 품목에 대해 대폭 축소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 이는 재활용품 수거 및 재판매와 관련한 전 세계 이 분야 시장의 급랭 분위기에 따른 주정부의 입장 변화로, 하와이 주 환경관리부는 향후 수거 후 일부 금액을 개인 판매자에게 되돌려주었던 ‘유료’ 재활용품 수거 환원 프로그램의 대상 재활용 쓰레기를 기존의 것과 비교해 크게 축소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지금껏 하와이 주 정부는 현지에서 유통, 사용된 후 버려진 폐종이, 플라스틱 제품, 알루미늄, 유리병 등 재활용품을 수거한 후 일부 금액에 대해 쓰레기 판매자 개인에게 환원해왔다. 이는 사용 후 버려진 재활용품을 수거 후 재판매하는 개인에 대해 정부 지원금을 활용, 일부 금액을 유료로 현장에서 현금으로 지급하는 방식이었다. 특히 폐종이, 플라스틱 용기, 유리병, 알루미늄 등 각 항목에 따라 무게를 측정해 환원해왔는데, 현지 주민들 사이에서는 일주일에 한 두 차례씩 모아뒀던 재활용품을 가져다 현금으로 바꿔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호응이 높았던 정책으로 꼽혀왔다.

▲ 하와이주에 버려진 차량

실제로 이달 중순 들어와 주 정부는 현금으로 지급하는 유료 전환 가능 재활용품 수거 품목에 대해 기존의 주민들이 사용하고 남은 폐종이(마분지 성분의 재활용 종이), 유리병, 알루미늄 등 일부 품목 등에 한정해오고 있다. 이는 기존의 재활용품 수거 가능 품목이었던 일반 종이류(A4용지와 유사한 형태의 일체의 재활용된 적이 없는 종이류)와 플라스틱 제품 일체를 제외한 것이다. 이번에 변경된 하와이 주 내부 재활용품 프로그램은 ‘two-bin recycling program’으로 불리고 있다.

반면 최근 전 세계 재활용 쓰레기 수거 시장이 급랭하는 분위기에 따라 주 정부는 이 같은 재활용품 수거 후 일부 금액에 대해 환원하는 프로그램의 수거 항목을 일부 축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황이다. 실제로 하와이 주 정부가 최근 밝힌 재활용품 수거 프로그램 축소의 가장 큰 이유에는 중국의 입장 변화가 주요했다는 분석이다.

중국 정부가 최근 들어와 기존에 하와이 주에서 수거해갔던 재활용품 일체에 대해 수입 물량과 종류 등을 크게 줄이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하와이 주 환경관리부 고체처리 부서 그레고리 서장에 따르면, 전통적으로 재활용 쓰레기를 가장 많이 수입했던 중국 정부가 지난해부터 대부분의 재활용품 종이류, 플라스틱류 등의 수입을 전면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등 중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기존에 중국이 수입했던 일체의 재활용품을 분할, 할당해 수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중국을 제외한 이들 동남아시아 국가에서의 수입 물량 역시 올해에 들어와 과잉 포화, 하와이 주 정부가 주민들로부터 수거하는 유료 전환 가능 재활용품 쓰레기 수거 품목을 대폭 축소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이어진 셈이다.

하와이 주 환경관리부 고체처리 부서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하와이 주에서 발생한 재활용품을 수거했던 다수의 업체로부터 더 이상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구매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면서 “다만, 유리병 등 유리를 주요 원료로 한 재활용품에 대해서는 수거 업체의 구입 의사가 높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수거 항목에 포함된 재활용품의 경우에는 기존과 같이 제한 없이 수거할 방침인 것. 한편, 현재 하와이 주에는 지금껏 재활용 쓰레기를 전문으로 수거, 재판매하는 업체 ‘레이놀즈 리사이클링’이 하와이 전역 15곳에서 운영 중이었다. 레이놀즈 리사이클링은 지난 1981년 이래 하와이 주 정부와의 협업을 통해 지난 36년 동안 하와이 주에서 수거, 재판매된 금액 중 총 2570억 원 상당의 금액을 주민들에게 현금으로 지급해온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주 정부의 이 같은 쓰레기 재활용품 프로그램 축소 방침에 따라 해당 업체 측이 수거하는 항목이 크게 줄어들 수 밖에 없는 형편이다.

때문에 해당 업체 측은 최근 급변한 주 정부의 입장 변화에 대해 수거가 불가능해진 품목에 대해서는 새로운 재활용 방향성을 고려해야 할 시기라는 분석이다. 하와이 주 정부 역시 향후 수거 불가능해진 재활용품에 대해 다양한 방식으로 재생산, 활용할 수 있는 항목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호놀룰루=임지연 통신원 808ddongcho@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