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히잡 안 쓴 10대 소녀 땅바닥에 내팽개친 이란 경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거기 서!” 히잡 안 쓴 10대 소녀 땅바닥에 내팽개친 이란 경찰 논란

이란에서 히잡을 쓰지 않은 채 길을 걷던 한 10대 소녀가 남성 경찰관에 의해 땅바닥에 내팽겨쳐지는 충격적인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 공개돼 많은 네티즌을 분노케 했다.

미국에 사는 이란 출신 언론인 마시흐 알리네자드는 최근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 샤흐레-레이에서 한 시민이 촬영해 제보한 이 영상을 지난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현재 이란에서는 일부 젊은 여성을 중심으로 히잡 의무 착용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느는 추세다. 그렇다고 해서 이들 여성이 거리로 나와 시위를 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공공장소에서 히잡을 쓰지 않은 채 길을 걷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단속하는 도덕 경찰의 대응은 날로 악랄해지고 있는 것 같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서 남성 경찰관은 소녀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끼어드는 한 남성의 얼굴에 주먹까지 날리고, 이내 저항하는 소녀를 땅바닥으로 내팽개친다. 그 모습은 마치 프로 레슬링 경기에서 테이크 다운 기술을 거는 듯 무자비하다.

이에 대해 많은 네티즌은 폭력을 행사한 문제의 경찰관을 맹비난했지만, 일부는 해당 경찰관이 우선 소녀에게 멈춰서라고 소리쳤으나 문제의 소녀가 지시를 무시하고 걸어갔다고 주장하며 맞섰다.



히잡 착용을 둘러싼 문제는 사실 이란에서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히잡 착용을 반대한 혐의로 체포됐던 한 사회운동가는 국제인권단체의 도움으로 풀려난 뒤 해외로 도피해 정부가 자신에게 징역 20년 형을 선고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한 여성이 히잡을 쓰지 않은 채 외출했다가 얼굴에 최루탄 가스를 맞기도 했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13세 이상 여성들에게 의무적으로 히잡 등 이슬람 전통 복장을 착용하도록 법으로 규제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최고 50만 리알(약 1만3000원)의 벌금과 최대 2개월의 징역을 선고할 수 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이슬람 국가는 57개국으로 히잡을 법으로 강제하는 곳은 이란과 사우디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마시흐 알리네자드/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