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 지키려다 다친 아빠 원숭이, 결국 하늘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새끼 원숭이 ‘피켓’과 아빠 원숭이 ‘번’(오른쪽)/사진=라이트 파크 주 페이스북

부성애 역시 모성애 못지 않은 것일까. 새끼를 지키려다 다친 수컷 원숭이가 결국 숨을 거뒀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미국 캔자스주 도지시티에 있는 라이트 동물원은 29일(현지시간) 수컷 꼬리감는원숭이(카푸친 원숭이) 한 마리가 세상을 떠났다며 이같은 사연을 공개했다.

31년 전인 1988년 생후 1살이었던 수컷 원숭이 ‘번’은 암컷 한 마리와 함께 처음 이 동물원에 왔다. 이후 두 원숭이는 지금까지 네 마리의 새끼를 낳아 길렀다. 그러던 지난 9월 3일 번이 의문의 상처와 함께 발견된 것이었다.

▲ 출생 당시 새끼 원숭이 ‘피켓’의 모습./사진=라이트 파크 주 페이스북

▲ 생후 3개월 당시 새끼 원숭이 ‘피켓’의 모습./사진=라이트 파크 주 페이스북

동물원 측은 당시 번의 새끼 ‘피켓’이 우리에서 사라진 뒤 엉뚱하게도 도시 변두리의 도롯가에서 구조된 직후. 아빠인 번은 우리 안에서 다친 상태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새끼 원숭이가 스스로 울타리를 빠져나갔을 가능성은 없다”며 누군가가 원숭이를 동물원 밖으로 데리고 나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왔다.

또 아빠 원숭이의 부상이 둔기에 의한 외상이라는 수의사 소견을 근거로, 상처는 새끼를 구하려다 생긴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 새끼 원숭이 ‘피켓’이 도시 변두리에서 발견된 후, 아빠 원숭이 ‘번’은 우리 안에서 무릎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채로 발견됐다./사진=라이트 파크 주 페이스북

생각보다 심한 다리 부상에 수술을 받은 아빠 원숭이는 무리와 격리된 채 보살핌을 받았다. 동물원 측은 6~8주 정도의 회복 기간 아빠 원숭이가 새끼와 떨어져 지내야 한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불행 중 다행으로 아빠 원숭이는 빠르게 회복했고, 보름 전 건강검진에서도 별문제는 발견되지 않았다.

▲ 아빠 원숭이 ‘번’이 무릎 수술 후 깁스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라이트 파크 주 페이스북

▲ 아빠의 죽음을 모르는 새끼 원숭이 ‘피켓’은 무리와 섞여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사진=라이트 파크 주 페이스북

그러나 29일 아침 아빠 원숭이가 돌연 폐사한 것이다. 동물원 측은 “원숭이 ‘번’이 미동도 없이 누워 있었다”면서 “수의사들이 원숭이를 살리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했지만 결국 숨졌다”고 설명했다.

새끼를 정성껏 보살피던 아빠 원숭이가 갑자기 죽자 관계자들도 슬퍼하며 애도를 표했다.

지난달 구조된 번의 새끼는 현재 무리와 함께 지내며 동물원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구조 당시와 마찬가지로 그 어떤 부상이나 건강상의 문제 없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고 동물원 측은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