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먹이 구하랴, 새끼 신경 쓰랴…어미 오랑우탄의 ‘독박육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랑우탄 세계에서도 육아는 쉽지 않은 모양이다. 한 어미 오랑우탄이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새끼를 품에 안은 채 나무를 오가며 먹이를 구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4일(현지시간) 최근 인도네시아 탄중푸팅 국립공원에서 사진작가 줄리아 윔머린이 촬영한 이같은 사진을 소개했다.

작가에 따르면, 사진 속 새끼 오랑우탄은 생후 2개월에서 3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아 마치 사람의 아기처럼 전적으로 어미에게 의존하는 모습이다.

어미 오랑우탄은 새끼를 품에 안은 채 지상에 있는 먹이를 한 손과 입에 가득 집어넣은 뒤 재빨리 나무 위로 올라갔는데 어미는 이런 과정을 반복했다. 이는 먹이를 구하러 온 다른 오랑우탄들이 혹여나 새끼를 공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사진 속 어미 오랑우탄은 재활센터 출신으로, 이곳에는 어미와 같은 처지의 오랑우탄들이 매일 두 차례 먹이를 받아먹기 위해 몰려든다. 왜냐하면 야생으로 방사된 뒤에도 먹이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 오랑우탄 사회에도 서열이 존재한다. 흔히 왕으로 불리는 알파 수컷이 먹이를 실컷 먹고 나서야 나머지 오랑우탄이 차례대로 먹이를 가져갈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작가는 “이 특별한 어미와 새끼를 봤을 때 내 행운이 믿기지 않았다. 이는 지금껏 내가 본 모습 중 가장 인간적이고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장면”이라고 말했다.

사진=줄리아 윔머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