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다친 몸 이끌고 올라왔더니… ’셀카족 희생양’ 바다표범 안락사

작성 2019.12.01 13:47 ㅣ 수정 2019.12.01 13: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사진=도싯야생동물기금
다친 몸을 이끌고 뭍으로 올라왔다가 셀카족을 피해 달아났던 바다표범이 결국 안락사에 처했다. 2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도싯 카운티 체실 비치에서 구조된 바다표범이 끝내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바다표범은 지난 주말 지느러미발을 다친 채 뭍으로 올라왔다. 그러나 몰려든 사람들의 카메라 세례에 놀라 물속으로 자취를 감췄다.

해가 지고 사람들이 물러간 뒤에야 다시 해변에 나타난 바다표범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동물단체에 구조돼 겨우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부상 정도가 심각해 안락사 처리됐다.

확대보기
▲ 사진=도싯야생동물기금
세계 최초의 동물복지단체인 RSPCA(영국 왕립 동물학대 방지협회) 측은 낚싯줄에 지느러미발을 베인 바다표범의 상처가 매우 깊었다고 밝혔다. 상처를 소독하고 치료를 진행했지만, 감염이 뼈까지 진행돼 손 쓸 수 없는 상태였다고도 덧붙였다.

RSPCA 대변인은 “바다표범의 부상 정도와 앞으로의 회복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끝에 바다표범을 안락사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사진=도싯야생동물기금
한편 바다표범이 센터로 이송되기 전까지 보호를 맡았던 지역 야생동물 전문가 데릭 데이비는 다친 동물을 둘러싸고 사진을 촬영한 구경꾼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데이비는 바다표범이 처음 뭍으로 올라왔을 때 구조됐다 하더라도 결과는 같았을 수 있지만, 고통을 빨리 끝내줄 수는 있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바다표범이 몰려든 구경꾼을 피해 달아나는 바람에 구조가 지연됐다면서, 구경꾼들이 셀카를 찍는 사이 바다표범은 계속 죽음과의 사투를 벌여야 했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나 아직 안죽었다”…보이저 1호 240억㎞ 거리서 ‘통신’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콩팥 적출해도 다시 자란다” 거짓말에 속아 장기 파는 사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