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훈남과 뚱녀?…남친보다 무거운 여친 다룬 美 리얼리티쇼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TLC

‘나의 600파운드 인생’(My 600lb Life) 등 각종 리얼리티쇼로 유명한 미국 케이블 채널 TLC의 새 프로그램이 방영도 전에 비난에 직면했다.

12일(현지시간) CNN 등은 새해 1월 7일 첫 방송 되는 TLC의 새 프로그램 ‘핫 앤 헤비’(Hot & Heavy)가 온라인에서 역풍을 맞고 있다고 전했다.

프로그램명에서 알 수 있듯이 ‘핫 앤 헤비’는 이른바 ‘훈남’과 ‘뚱녀’로 이루어진 세 커플의 삶을 조명하고 이를 통해 체중과 사랑의 관계를 알아보는 것을 취지로 한다.

▲ 사진=TLC

공개된 예고편에서 3년 차 커플 조이(여)와 크리스(남)는 결혼을 생각하고 있지만 가족의 우려에 부딪혀 갈등하는 모습을 보인다. 누구보다 끈끈한 관계를 형성한 두 사람이지만, 가족과 친구들은 조이의 몸무게가 크리스의 모험적이고 활동적인 생활방식에 장애가 될 것이라는 걱정을 하고 있다.

결혼 2년 차 부부 크리스틴과 러스티는 출산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아이를 원하고 있지만, 출산을 위해서는 부인인 크리스틴이 위 우회 수술을 받아야 할 상황이다. 출산에 크리스틴의 체중이 걸림돌이 되면서 두 사람 사이에 의견이 분분하다.

▲ 사진=TLC

▲ 사진=TLC

몸무게 120㎏의 아드리안나는 남자친구인 리카르 덕분에 자신감을 회복한 케이스다. 리카르는 2년간 아드리안나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보여줬지만, 이들을 보는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다. 공공장소에 나갈 때면 남자친구보다 무게가 더 나가는 아드리안나를 사람들은 끝없이 공격한다.

TLC는 그간 ‘나의 600파운드 인생’(My 600lb Life), ‘작은 사람 큰 세상’(Little People Big World), ‘90일 약혼자’(90 Day Fiance) 등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모습의 삶을 들여다보고, 때로는 소외된 이들의 사회 복귀를 도왔다. 자극적인 소재로 방송마다 숱한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방영 전부터 도마 위에 올랐다.

▲ 사진=TLC

▲ 사진=TLC

CNN은 한 트위터 이용자의 말을 인용해 몸무게나 신체 사이즈만으로 누군가를 특징짓는 것과 ‘핫’과 ‘헤비’의 개념을 양극단에 놓고 묘사하는 것은 매우 무례하다고 꼬집었다. CNN은 TLC 측에 이와 관련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지만 아직 그 어떤 답변도 받지 못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