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현대 코나EV, 영국서 소비자가 뽑은 올해 최고의 제품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나EV

현대자동차의 전기차(EV) ‘코나 일렉트릭’이 영국에서 올해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됐다고 ITV 등 현지매체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소비자단체 ‘위치?’(Which?)는 코나EV가 애플 에어팟과 아마존 킨들을 제치고 2019년 최고의 제품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위치? 심사위원단은 코나EV가 영국 소비자들에게 배기가스가 없는 EV로 바꿀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사례 중 하나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위치?’ 매거진의 해리 로즈 편집장은 “코나EV는 단지 훌륭하고 저렴한 EV가 아니라 훌륭한 자동차의 마침표를 찍었다”면서 “그 점이 바로 이 차를 게임 체인저(판도를 바꿀 사건)이자 2019년 최고의 제품으로 우리가 선택한 이유”라고 말했다.

▲ 코나EV

특히 이 단체는 코나EV의 주행거리가 완충 시 233마일(약 375㎞)이나 된다는 점을 인상적으로 봤다. 이는 테슬라 EV 모델3(중거리 모델 기준)의 주행거리가 264마일(약 425㎞)로 31마일 더 길지만, 가격은 7000파운드(약 1000만원) 더 비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코나EV는 정지 상태(제로)에서 시속 62마일(약 100㎞)까지 가속하는 데 시간이 7.9초밖에 걸리지 않으며, 급속 충전 시 75분 만에 완충할 수 있고, 최고 속도도 시속 104마일(약 167㎞)까지 낼 수 있다고 위치?는 덧붙였다.

위치?는 국제소비자테스트기구(ICRT)에 소속된 비영리 소비자단체로, 한 해 동안 영국에서 출시된 제품 중 분야별 전문가와 소비자의 리포트를 바탕으로 가장 우수한 제품을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에는 제품 3500개 중 50개가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각 제품의 성과와 혁신 그리고 가치에 따라 다시 평가됐다.

▲ 코나EV

코나EV 다음으로는 소니의 블루투스 스피커 제품(SRS-XB01)이 2위, 이케아의 말포르스 폼매트리스가 3위, 소니의 오버이어(over-ear) 헤드폰 제품(WH-1000XM3)이 4위, 아마존의 킨들 2019 전자책 제품이 5위에 올랐다.



이와 함께 세계 최초로 커피컵을 재활용해 만든 12파운드짜리 텀블러 알컵(rCup)이 6위, 애플의 2019 애어팟 무선이어폰과 아이패드 프로 11 태블릿PC 제품이 각각 7, 8위를 차지했다. 이어 오포의 리얼미 3 프로 스마트폰이 9위, 그리고 LG의 냉장고 제품(GBB92STAXP)이 10위를 차지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