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청동기시대 귀족 무덤, 그리스서 발견…각종 금 유물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리스에서 공개된 청동기시대의 무덤에서 이집트 신화에 등장하는 하토르 여신이 새겨진 펜던트 유물이 출토됐다

▲ 그리스에서 공개된 청동기시대 무덤에서 금으로 만든 인장 등 학술적 가치가 높은 유물이 다수 출토됐다

그리스에서 청동기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발견됐다. 무덤 안에서는 청동기시대에도 귀족계층이 있었다는 사실을 더욱 입증하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미국 신시내티대학 연구진이 2015년에 발견한 무덤들은 그리스 본토 남부를 구성하는 펠로폰네소스반도에 위치하며 큰 무덤은 지름이 12m, 무덤을 감싸는 돌벽의 높이는 4.5m 정도로 알려졌다. 또 다른 무덤은 큰 무덤의 3분의 2가량 되는 크기다.

그리스문화부에 따르면 해당 무덤은 그리스 로마 건축 양식 중 하나인 토로스(tholos) 양식으로, 지붕 부분이 원형으로 돼 있는 형태다. 전문가들은 이 무덤들의 원형 지붕은 무너져서 남아있지 않았으며, 무너진 잔해 및 무덤을 만드는데 쓰인 4만여 개의 돌들 탓에 약 3500년의 시간 동안 도굴꾼이 접근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고 잇다.

덕분에 두 무덤에는 여전히 높은 학술적 가치를 지닌 유물이 남아있었으며, 여기에는 금(金) 인장을 새긴 반지와 펜던트가 포함돼 있다.

금으로 만든 인장에는 보리로 추정되는 곡식 및 곡식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황소 두 마리가 새겨져 있으며, 펜던트에는 이집트에서 하늘과 여성, 풍요를 의미하는 여신인 ‘하토르’의 모습이 선명하게 그려져 있다.

전문가들은 유물에 그려진 황소나 곡식, 그리고 풍요를 뜻하는 하토르 여신 등을 미루어 봤을 때, 당시 농업뿐만 아니라 축산 역시 행해지고 있었음을 의미하는 중요한 유물에 속한다고 밝혔다.

뿐만아니라 무덤의 벽에도 금으로 된 장식이 있었으며, 이러한 형태는 무덤의 주인이 마치 왕처럼 종교적·군사적 권위를 가진 높은 계급을 가졌었음을 의미한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연구진은 “무덤의 위치가 지중해가 내려다 보이는 경치가 좋은 곳이라는 점 역시 무덤의 주인이 부와 지위를 축적한 인물이라는 것을 짐작케 한다”고 밝혔다.



한편 계급이 등장한 청동기시대의 대표적 무덤은 바로 고인돌이다. 고인돌을 만들기 위해 수 백 명 이상의 남성들이 동원됐으며, 이는 곧 고인돌이 일반인이 아닌 최고 지배자의 무덤이라는 것을 입증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