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 산불 피해주민, ‘관 크기’ 가마 속 들어가 목숨 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 산불 피해주민, ‘관 크기’ 가마 속 들어가 목숨 건져

호주 전역에서 산불로 인한 피해가 점차 커지고 있는 가운데 화마에 휩싸인 한 마을에서 한 남성이 미처 불길을 피하지 못해 자신이 만들어둔 가마 안에 들어가 목숨을 건진 기적 같은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ABC뉴스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21일 시드니 남서부 발모럴에서 67세 도예가 스티브 해리슨은 순식간에 덮쳐온 화마를 미처 피하지 못해 차선책으로 가마 안으로 들어가는 기지를 발휘해 살 수 있었다.



무려 30분간 가마 속에 있었다는 해리슨은 원래 트럭을 타고 마을을 빠져 나라려고 했으나 자택 정원은 물론 진입로와 도로까지도 불길에 휩싸여 있어 도저히 빠져나갈 수 없었다면서 그래서 플랜B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사실 가마는 내가 전날 직접 만들어 놨던 것이다. 시신을 넣는 관 만한 것으로 나 혼자 들어가기에 딱 좋은 크기였다고 회상했다.

또 그는 만일 자신이 가마 속으로 들어가지 않았다면 죽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가마 안에는 소화기 1통과 양동이에 담긴 물, 음료수 병 그리고 방화용 담요를 함께 넣어놔서 혹시 모를 비상 상황에 어느 정도 대비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다음 날, 글레디스 베레지클리언 뉴사우스웨일스주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이제 발모럴에는 거의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게 됐다고 밝혔다.

▲ 발모럴 위치.(사진=구글맵)

400여명이 거주하던 발모럴에는 건물이 150여채 있었지만, 사흘 만에 또다시 발생한 이번 화재로 이제 폐허밖에 남지 않았다는 것이다. 발모럴의 기온은 지난 22일까지 다소 떨어지긴 했으나 다가오는 주말부터 다시 폭염에 휩싸일 전망이다.

한편 호주에서는 지금도 여러 지역에서 산불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 9월부터 지금까지 산불로 인해 숨진 사람은 최소 9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BC 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