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메리 크리스마스…화려한 ‘크리스마스 트리 성단’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양한 소품으로 형형색색 장식되는 크리스마스 트리. 아름다운 모습으로 집 거실과 우리 주위를 빛내지만 우주에도 이와 유사한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현지 건지 섬의 한 주택 뒷마당에서 촬영된 우주의 크리스마스 트리 사진을 공개했다. 아마추어 천문가로 활동하는 61세 여성 진 딘이 촬영한 사진 속 천체는 NGC 2264라 불리는 성단이다.

지구에서 약 2600광년 떨어진 외뿔소 자리에 위치한 NGC 2264는 원뿔 성운(Cone Nebula)이라고도 불리지만 사실 그 모습 때문에 크리스마스 트리 성단(Christmas Tree Cluster)으로 더 유명하다. 실제 딘이 촬영한 사진을 보면 크리스마스 트리같은 성단의 모습이 더욱 분명히 드러난다.



딘은 "NGC 2264는 촬영하기에 너무나 사랑스럽고 흥미로운 성운"이라면서 "그 안에 먼지와 가스로 이루어진 거대한 원뿔 모양의 기둥이 있는데 이 곳에서 수많은 별들이 태어나고 자라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크리스마스가 예수의 탄생이라는 의미로 본다면 아주 적절한 성단의 이름"이라면서 "이 특별한 사진을 찍기위해 5시간 넘게 추운 곳에서 떨어야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