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한부 노인 생애 마지막 소원 위해 인공눈밭 만든 美 주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폭스뉴스

베트남 참전용사 출신인 앨버트 셉티엔(76)에게는 이번 크리스마스가 생애 마지막이 될 것 같다. 말기 암 환자인 그에게는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쿠바에서 태어나 미국 코네티컷과 뉴욕을 거치며 자란 그는 지금 1년 내내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플로리다에 살고 있다. 어릴 적 ‘화이트 크리스마스’ 때마다 소복이 쌓인 눈밭을 구르며 ‘눈 천사’를 만들던 기억이 생생하지만 플로리다에서 눈 내리는 크리스마스를 볼 일은 없다. 생애 마지막 크리스마스라도 예외는 아니다.

▲ 사진=123rf

셉티엔은 5월 악성 흑색종(피부암의 일종) 4기 진단을 받은 데 이어 지난달 암이 전이돼 손 쓸 수 없는 상태라는 소식을 접했다. 의료진은 이번이 그에게 마지막 크리스마스가 될 것이라며 고개를 저었다. 죽음을 앞두고 보니 새하얀 눈밭에서 만들던 ‘눈 천사’가 더욱더 그리웠다.

셉티엔의 사촌 조 마에스트로는 “마지막 크리스마스 소원이 뭐냐고 물었더니 ‘눈 천사’를 만들고 싶다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어떻게든 사촌의 소원을 들어주고 싶었던 마에스트로는 “알겠다”라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보였고, 셉티엔은 그런 그에게 “여기는 (따뜻한) 플로리다 탬파다. 미쳤구나”라며 웃어 보였다. ‘눈 천사’(Snow Angel)는 눈 위에 누워 팔다리를 위아래로 휘저으며 만드는 천사 모양의 자국이다.

▲ 사진=폭스뉴스

▲ 사진=폭스뉴스

▲ 사진=폭스뉴스

그리고 크리스마스이브였던 24일(현지시간) 셉티엔의 집 앞마당에 정말 새하얀 눈밭이 펼쳐졌다. 폭스뉴스와 ABC뉴스 등은 셉티엔의 안타까운 사정이 전해진 후 플로리다 탬파 전역에서 온정의 손길이 도착했고, 그 덕분에 수백 봉지의 얼음으로 만든 8t 분량의 인공눈이 셉티엔의 집 앞에 깔리게 됐다고 전했다.

연중무휴 따뜻한 플로리다에서 찾아볼 수 없는 눈밭이 자신의 집 앞마당에 펼쳐진 걸 본 셉티엔은 왈칵 눈물을 쏟았다. 보행기에 의존해 한 걸음씩 발걸음을 옮긴 그는 이내 눈밭에 몸을 굴린 뒤 ‘눈 천사’를 만들며 아이처럼 해맑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셉티엔은 “속옷까지 흠뻑 젖었지만 정말 대단했다. 너무 좋았다”라며 행복감을 감추지 못했다.

▲ 사진=폭스뉴스

죽음을 앞둔 셉티엔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한 사촌 마에스트로 역시 “셉티엔의 얼굴은 값을 매길 수 없을 정도로 환했다. 설명할 길이 없다. 그가 흘리던 눈물까지 말로 표현할 길이 없다. 가장 멋진 날”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참전용사 출신인 셉티엔은 ‘구정 대공세’(뗏 대공세)가 끝난 1969년 9월부터 1년간 베트남에서 복무하며 시신 수습을 책임졌다. 그는 자신이 암에 걸린 게 당시 고엽제에 노출된 때문이라고 믿고 있다.

미국 고엽제 역학조사를 맡았던 케이트 젠킨스 박사의 보고서에도 기저 세포암, 편평 세포암, 흑색종 등 베트남 참전 재향군인의 피부암 발병률이 대조군보다 훨씬 높았다고 기재돼 있다. 셉티엔의 암과 참전 사이에 관계가 있는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셉티엔 측은 “베트남 참전용사를 잊지 않고 보내준 도움의 손길을 잊지 못할 것”이라면서 생애 마지막 크리스마스에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 수 있게 힘써준 지역 주민에게 감사를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