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안전장치 없이 서커스 공연하던 러시아 공연자 연이어 추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에서 안전장치를 하지 않은 채 서커스 공연을 하던 2명의 서커스 공연자가 같은날 다른 장소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명은 심각한 부상으로 병원에서 치료 중이고 다른 단원은 일단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영국매체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첫 번째 사고는 러시아 동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발생했다. 줄을 타고 공중에서 묘기를 보이던 옐레나 프리호스카야(30)는 6m 높이에서 그만 줄을 놓치고 말았다. 급히 줄을 다시 감아 쥐려고 했지만 실패하고 바닥으로 떨어졌다. 머리부터 바닥으로 떨어진 그녀는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 되었고, 두개골 골절로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보도됐다.

같은 날 러시아 서부 톨랴티에서 서커스 공연을 하던 세르게이 마카로프는 해적 복장을 하고 외줄타기 공연을 하고 있었다. 역시 안전장치 없이 공연을 하던 마카로프는 그만 중심을 잃고 바닥으로 떨어졌다.

사고 당시에는 심각한 부상이 없는 것처럼 보였지만 병원 진찰 결과 입원을 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 입원한 마카로프는 그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나는 살아있어”라는 메시지를 올리기도 했다.

두 사고 모두 안전장치가 전혀 없었고, 사고 당시 가족 단위의 관람객들이 많아 사고 장면을 본 어린이들이 충격을 받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 서커스의 안전장치와 기술적인 부분에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 중이다. 옐례나 프이호스카야가 소속된 블라디보스토크 서커스는 “서커스 공연장의 설비나 기술적인 면에는 아무 문제가 없으며 공연자 본인의 실수”라고 발표해 비난을 사고 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