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한 평생 모은 동전더미 기부하고 떠난 태국 노숙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국의 한 노숙자가 죽기 직전 한 평생 모아온 동전 더미를 불교 사원 앞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태국에서는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고 온라인뉴스 매체 월드오브버즈는 30일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얼마 전 숨진 한 노숙자 할아버지,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그는 평소 거리를 청소하며, 길바닥에서 먹고 자는 생활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그는 생을 마감하기 직전 주변 지인들에게 “한 평생 모아온 돈을 모두 절에 가져다줄 것”을 요청했다. 그가 평생을 모아온 돈은 숱한 동전들이었다.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동전들은 몇 개의 양동이에 한가득 담겨 있었다.



그가 남긴 동전이 얼마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선한 곳에 남기고 싶어했던 이름 없는 노숙자의 마지막 모습에 많은 누리꾼들이 감동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할아버지의 마지막 기부가 좋은 곳에 쓰여 하늘나라에서 편히 쉴 수 있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