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 음성이라더니..생방송 인터뷰하다 다시 병원으로 ‘질질’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연합뉴스

▲ 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첫 확진자 발생으로 바짝 긴장한 조지아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남성이 생방송 인터뷰 도중 다시 병원으로 끌려 들어가 혼란이 빚어졌다. 특히 이 환자는 중동국가로는 이례적으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된 이란 국민이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에 있는 트빌리시중앙병원 앞에 코로나19 사태를 취재하려는 기자들이 몰려들었다. 잠시 후 인산인해를 이룬 취재진 앞에 한 남성이 다가와 “조지아 국민에게 감사를 전한다. 정말 고맙다. 조지아 의료진은 전문적이고 완벽하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 남성은 애초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AP연합뉴스

▲ 사진=AP연합뉴스

기다리던 보건당국 관계자 대신 환자와 직접 대면하게 된 취재진은 질문을 쏟아냈으며, 그 중 몇몇 기자는 옷으로 입을 가리고 취재를 이어갔다.

그때, 의료진 한 명이 황급히 달려와 인터뷰를 제지했다. “이 사람은 상태가 좋지 않다”라는 말을 남긴 관계자는 남성을 다시 병원 안으로 끌고 들어갔고, 이 장면은 현장 카메라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조지아 첫 확진자 역시 이란에서 입국한 것으로 밝혀진 상황에서, 이란 국민의 감염 여부를 놓고 오락가락하는 당국의 처사에 조지아 국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 남성은 현재 조지아 남쪽 아바스투마니 마을로 옮겨져 격리된 상태다.

이란 내 코로나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면서 이란 국민에 대한 경계심은 다른 유럽 국가로도 번지고 있다. 이란 당국 발표에 따르면 26일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245명, 사망자는 26명으로 집계됐다. 마수메 엡테카르 이란 부통령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여자축구 국가대표 선수 엘함 셰이키는 사망했다. 사망률이 10%에 육박하는 이란 상황에 대해 WHO는 이 수치가 공식적인 발표보다 감염자가 더 많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우려했다.

중동에서 이란이 코로나19 슈퍼전파국으로 떠올랐다면, 유럽에서는 이탈리아의 감염세가 심상치 않다. 27일 밤 기준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는 650명, 사망자는 전날 대비 5명이 늘어난 17명에 달한다. WHO는 이제 코로나19 사태가 결정적 시점에 와 있다며 세계 각국에 만반의 대비를 주문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