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페인 소방대, 4살 소년 깜짝 생일파티 해주고 사과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상시국에 모두를 만족시키는 건 정말 힘든 일인가 보다. 스페인의 소방대가 좋은 일을 하고도 주민들에게 공개사과를 했다. 스페인 자치 지방 이슬라스발레아레스의 수도 팔마의 소방대는 최근 트위터에 주민들에게 공개사과문을 올렸다.

소방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전 국민이 의무격리 중인 가운데 4살 어린이의 생일을 축하해준 데 대해 마음이 언짢아진 주민들에게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생일을 축하한 걸 사과한다니 도대체 무슨 일일까. 사연은 이렇다. 팔마 소방대는 최근 한 여자주민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여자는 “아들이 31일에 4번째 생일을 맞는데 의무격리로 파티를 열어줄 수 없고, 아들의 친구들도 초대할 수 없게 됐다”며 소방대에 SOS를 쳤다. 이어 "아들이 정말 슬픈 생일을 맞게 됐다. 혹시 소방대가 찾아와 생일축하노래를 불러주면 안 되겠느냐"고 했다.

사정을 들은 소방대는 흔쾌히 승낙했다. 그리고 약속대로 31일 생일을 맞아 4살이 된다는 아이의 아파트를 찾아가 밖에서 "생일 축하합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노래를 불러줬다.

뜻밖에 노래선물을 받은 아들은 깜짝 놀라며 기뻐했다.

소방대는 이 스토리를 트위터에 올렸다. 소방대는 "한 아이의 슬픈 생일 소식을 듣고 출동했다"며 "다행히 진화작업을 하지 않아도 케익에 꽂힌 4개의 촛불은 모두 무사히 꺼졌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비상시국에 매우 특별한 생일이었다"면서 "모두 힘을 내시기 바란다"고 글을 마쳤다.

주민들은 그런 소방대에 박수를 보냈지만 일각에선 볼멘소리가 나왔다.

공교롭게도 바로 1주 전 비슷한 부탁을 했다가 거절을 당한 사람이 있었던 것. 그는 "소방대가 참 좋은 일을 했다. 그런데 정확히 1주 전엔 동일한 부탁을 거절하지 않았나. 도대체 어디에 전화를 해야 그런 부탁을 들어주는 거냐"고 따졌다.

인터넷에선 소방대가 편파적이었다는 비판 여론이 일기 시작했다.

소방대는 황급히 사과문을 내고 부탁이 거절을 당했다는 사람에게 용서를 구했다. 그러면서 당시 부탁을 거절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해명했다.



팔마 소방대는 "당시엔 대원 중 8명이 격리돼 있어 인원이 턱없이 부족했다"며 "불가피하게 부탁을 들어드리지 못한 걸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에게 용기를 북돋아주려는 취지였지만 오히려 일부 주민들의 분노를 자아낸 것 같다. 혹시라도 이번 생일축하로 마음이 언짢은 분이 계시다면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