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곰 인형을 찾아라!…코로나19로 고통받는 어린이 위한 놀이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인해 집 안에 갇혀 지내는 어린이들을 위한 흥미로운 게임이 영미권 나라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 등 해외 주요언론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외출금지 등 우울한 세태를 반영한 게임이 미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곰 사냥을 떠나자’(We‘re Going on a Bear Hunt)라는 말로 번역되는 이 게임은 한마디로 곰 인형 찾기 놀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장 고통받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한 것으로 게임 방법은 간단하다.

각 가정에서 테디베어 등 다양한 인형을 자택 창가와 집 주변 등에 올려두면 바람을 쐬기위해 잠깐 집 주변 산책을 나온 어린이들이 이를 찾는 놀이다. 조금 더 발전해서 최근에는 각종 인형 뿐 아니라 그림 등을 집 지붕, 나무, 주차된 차 등에 올려놓으면 가족과 함께 동네 산책이나 차량을 타고 이동 중인 어린이들이 이를 찾고자 노력한다. 곧 오랜시간 집안에 갇혀만 있던 어린이들에게는 숨은그림찾기처럼 잠시 동안의 즐거움을 주는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놀이는 유명 동화책인 ‘곰 사냥을 떠나자’(We‘re Going on a Bear Hunt)에서 영감을 받은 영국의 한 여성이 페이스북 그룹에 곰 인형 찾기 놀이를 제안했고 곧 영미권 전역으로 확산됐다.  



BBC 등 해외언론은 “어린이들은 학교도 가지못하고 친구도 만날 수 없으며 심지어 놀이터도 폐쇄됐지만 이제 '곰 사냥'을 떠난다"면서 "뉴질랜드 총리까지 참여할 만큼 아 놀이가 미국, 영국, 호주 등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어린이 뿐 어른들도 잠시동안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서 "인터넷 지도를 통해서도 곰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