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스크 대신 속옷 쓰고 마트 나온 美 여성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 대신 속옷을 쓰고 나와 마트에서 장을 보는 미국 여성의 모습이 포착되어 코로나19가 휩쓸고 있는 미국의 한 단면을 보여 주고 있다.

지난 7일 (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코코넛 크릭에서 살고있는 재레드 릭터와 제니퍼 부부는 유월절을 기념하기 위한 파티를 준비하느라 마트에 시장을 보기 위해 차를 타고 나왔다.

차를 주차장에 세우고 아내인 제니퍼가 막 차에서 내리려는 순간 맞은편에 있는 여성의 모습을 보고 그만 얼어버렸다가 '빵'하고 웃음이 터졌다. 그 여성은 장본 물건들을 차의 트렁크에 싣고 있었는데 얼굴에는 속옷을 쓰고 있었던 것.

속옷을 쓴 여성은 주변의 시선에 신경을 안쓰듯이 자연스럽게 트렁크에 물건을 싣고는 쇼핑 카트를 다시 제자리에 놓고 있었다. 재레드와 제니퍼는 "처음에는 이게 무슨 상황이지?"하며 이해를 하지 못하다가 "아 이 여성이 마스크가 없어서 속옷이라도 쓰고 나온 거구나"라고 깨달았다.

재레드는 "웃으면 안되겠지만 계산대 직원이 계산을 도와주려고 얼굴을 들었는데 갑자기 속옷을 쓴 여성이 서있었다면 얼마나 당황해 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의 느낌을 말했다. 주차장에 지나가던 다른 사람들도 신기한 그녀의 모습에 처음에는 의아한 느낌으로 바라보다가 이내 이해한다는 듯이 지나쳐 갔다.

제레드가 올린 사진과 영상은 SNS에서 3만5000번 조회되고 380번 공유되면서 언론에도 소개되었고, 코로나19가 몰고 온 '웃픈' 미국 현실의 한 단면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미국 내 마스크 대란은 거의 ‘참사’ 수준이다. 일반인은 물론 코로나19의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조차도 제대로 된 마스크와 방호복을 구하기 힘들어 목숨을 잃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뉴욕주 마운트 시나이 병원에서 일하던 48세 간호사가 코로나19로 사망했으며, 이 병원은 장비가 부족해 의료진들이 대형 쓰레기 봉투를 잘라서 입고 일하던 상황이었다.



한편 10일 기준 존스홉킨스 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9만418명이며 이중 1만8037명이 사망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