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우한서 8일 간 27만 명 조사...1만명 중 1명 무증상 감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우한 주민 27만 명 중 182명이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8~15일까지 8일 동안 총 27만 5400명에 대한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실시,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19일 공개했다.

이들 조사에 따르면 핵산 검사에 참여했던 주민들 1만 명중 약 6명에 해당하는 182명이 무증상 감염자였던 셈이다. 해당 검사는 우한시 제3병원(武汉市第三医院)에서 실시됐다.

이번 검사에 참여했던 주민들은 현재 우한 시 일대의 사업체에서 재직 중인 근로자들로 구성됐다. 이달 초 봉쇄 해제된 우한 시 일대의 식당, 커피숍, 은행, 공공기관 등 사업장에서 근로 중인 이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검사를 실시한 것.

이와 관련, 우한 시 정부는 일평균 4만 명에 달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추가 검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우한 시에는 총 53곳의 코로나19 핵산 검사 기관과 211곳의 핵산 시료 채취 병원이 운영 중이다. 해당 병의원을 통해 우한 시 정부는 하루 평균 4만 명에 달하는 주민들을 추가 조사, 무증상 감염자 확인 작업을 실시해오고 있다. 해당 검사 및 치료 비용은 무료로 진행 중이다.

화중과기대부속동제병원에서는 핵산, 항체, 흉부 CT검사 등을 진행 중으로 알려졌다. 해당 병원에서의 검사를 원하는 주민은 예약 과정 없이 방문 후 곧장 코로나19 무증감 감염자인지 여부 검사에 참여할 수 있다.

또 중난병원에서는 우한 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핵산, 항체 생성 여부, 흉부 CT 등의 검사 전 과정을 무료로 지원, 신분증을 지참한 이들이라면 누구나 검진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또, 우한시 제4병원과 우한시 적십자 병원 등에서도 하루 평균 6000명에 달하는 주민들이 무증상 감염 여부 확인에 동참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추가 무증상 감염자 확진 시 시 당국은 2시간 이내에 해당 감염자에 대한 상급 기관 보고 완료와 12시간 이내의 조사 결함 여부 재확인, 24시간 이내에 ‘유행병학조사기관’을 통한 관리 감독 완료 등 속도감 있는 방역을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시 당국은 향후 무증상 감염자와 관련해 앞서 국무원이 발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무증상 감염자 관리 지침(이하 관리 지침)’에 따라 감독할 계획이다.

해당 관리 지침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19 의료진의 참여 하에 14일 동안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의학적 관찰 작업을 시행해야 한다. 무증상 감염자는 14일 격리 기간 동안 2회에 걸쳐 코로나19 표본 핵산 검사에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해당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 판정을 받은 주민에 한해 집중 의학 관찰 대상자에서 해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우한 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일대에서는 지난 17일 기준 코로나19 추가 확진 사례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같은 날 우한 시 일대의 병원에서 치료 중이었던 7명의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았다.

19일 현재 우한 시 소재 병원에서 치료 중인 122명의 확진자 중 27명은 중환자실에 격리된 상태이며 이 가운데 9명은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또, 해당 확진자와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 이들 1997명에 대해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한 관리 감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