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44년’ 美 수감자, 출소 몇 주 앞두고 코로나19로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44년을 감옥에서 보낸 수감자가 가석방을 불과 몇 주 앞두고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미시간의 한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윌리엄 개리슨(60)이 지난 13일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개리슨이 인생의 대부분을 감옥에서 보내게 된 것은 지난 1976년 살인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당시 16세 청소년이었던 그는 강도짓을 벌이다 한 남성을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사실상 여생을 모두 감옥에서 보내게 된 것. 이렇게 40년 넘게 감옥에서 보내던 그에게 빛이 찾아온 것은 올해 1월.

담당 변호사의 도움으로 연방대법원이 청소년 시절의 범행 임을 고려해 감형해준 것. 이렇게 지난 1월 그는 즉각 가석방 혹은 오는 9월 완전한 석방 자격을 얻게됐다. 그러나 이때 그는 9월 완전한 석방을 요청해 감옥에 남게됐으나 이는 인생 최악의 선택이 되고 말았다.

코로나19가 미국의 전 지역을 휩쓸면서 미시간 주의 교도소 수감자들 역시 감염 위기에 놓인 것. 이에 미시간 주 법무당국은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을 우려해 개리슨에게 다시 가석방을 제의했고 이에 개리슨도 동의했다. 이렇게 개리슨은 5월 초 새로운 삶을 기약하며 가석방을 기다렸으나 결국 코로나19가 그의 생명을 앗아갔다.



보도에 따르면 개리슨은 사망 당일 감방 내에서 숨을 가프게 내쉬며 쓰러졌고 곧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사망했다. 사후 실시된 검사에서 개리슨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미시간 교정국 대변인 크리스 고츠는 "개리슨이 쓰러지기 전 한번도 교도소에 코로나19 관련 의심 증상을 호소하지 않았다"며 안타까워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