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사나운 맹수의 모성애…어미 뒤 졸래졸래 따르는 새끼표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출처=크루거국립공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국립공원 사파리에서 어미와 함께 길을 나선 새끼 표범이 포착됐다./출처=크루거국립공원

사나운 맹수에게도 모성애는 있었다. 21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국립공원 측은 사파리에서 포착된 표범 가족 이야기를 전했다.

얼마 전 딸과 함께 크루거국립공원 사파리 투어에 나선 60대 남성은 평소 보기 드문 장면과 마주쳤다. 그는 “아침 일찍 사파리로 나서면서 딸에게 표범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표범을 유인한답시고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는데 진짜 표범 무리가 나타났다. 놀라운 일이었다”라고 밝혔다.

▲ 출처=크루거국립공원

▲ 몇 대의 투어 차량이 서 있는 도로에서 한동안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경계하던 어미 표범은 이내 덤불 속에 감춰뒀던 새끼 두 마리를 이끌고 나왔다./출처=크루거국립공원

크루거국립공원에서 표범은 흔히 볼 수 있는 맹수였지만, 어미와 함께 길을 나선 새끼 표범을 만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날 투어에 나선 관광객 부녀의 눈앞에는 무려 두 마리의 새끼 표범이 모습을 드러냈다. 첫 사파리 투어에서 표범 가족을 보게 된 딸은 흥분해 촬영을 시작했다.

몇 대의 투어 차량이 서 있는 도로에서 한동안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경계하던 어미 표범은 이내 덤불 속에 감춰뒀던 새끼 두 마리를 이끌고 나왔다. 솜털이 보송한 새끼들은 서툰 걸음으로 졸래졸래 어미 뒤를 따랐다.

▲ 출처=크루거국립공원

▲ 출처=크루거국립공원

▲ 출처=크루거국립공원

그때 새끼 한 마리가 바닥에 주저앉았다. 어미는 새끼가 스스로 길을 찾을 수 있도록 한동안 기다려주었지만, 방향감각을 잃은 새끼는 다시 출발점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모성애가 발동한 어미 표범은 결국 새끼를 입에 물고 길을 건넜다. 이때도 날카로운 눈빛으로 주변을 살피며 경계심을 풀지 않았다.

그렇게 한동안 도로에서 폴짝폴짝 뛰어놀던 새끼들은 어미와 함께 아장아장 반대편 수풀로 사라졌다. 관광객 부녀는 표범 가족이 약 6km를 횡단해 이동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관광객 중 아버지는 “나는 50년 넘게 크루거국립공원을 투어했지만 이런 장면은 처음 봤다. 투어에서 인내심이 정말 효과가 있다는 걸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고양잇과 포유류인 표범은 개체 수가 급속히 감소하면서 2008년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 멸종위기(EN) 단계에 올랐다. 현재는 취약(VU) 등급으로 지정된 상태다. 여러 아종 중 아프리카표범은 그나마 다른 아종에 비해 그 숫자가 많은 편에 속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