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기상캐스터 재택방송 난입한 고양이, 방구석 일기예보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NBC계열 방송국 뉴스 화면에 처음 등장한 고양이는 시청자의 폭발적인 관심 속에 ‘웨더캣’으로 활동하게 됐다./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미국의 한 방송사가 고양이 한 마리를 보조 기상캐스터로 낙점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NBC계열 방송국 뉴스 화면에 처음 등장한 고양이는 시청자의 폭발적인 관심 속에 ‘웨더캣’으로 활동하게 됐다.

‘베티’라는 이름의 고양이는 WFIE-TV 기상캐스터 제프 라이온스의 반려묘다. 라이온스는 지난 달 인디애나주에 봉쇄령이 발령된 후 줄곧 자택에 마련한 간이 스튜디오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재택방송이다 보니 돌발상황이 있을 수 있었지만 가족의 협조로 일기예보는 매끄럽게 진행됐다.

▲ 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 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문제는 반려묘였다. 주방 한구석에 마련한 간이 스튜디오에 관심을 보이던 고양이는 결국 화면 안으로 들어가 진행을 방해했다. 이를 본 방송책임자는 고양이를 아예 뉴스에 내보내자고 제안했고, 기상캐스터는 방송시간이 30초 정도 남았을 무렵 고양이를 품에 안고 진행을 이어갔다.

자칫 방송사고로 인식될 수 있는 장면이었지만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집에만 머물며 무료한 일상을 보내던 시청자들은 못 보던 재밋거리에 기뻐했다. 이후 고양이는 ‘방구석 일기예보’의 보조캐스터로 낙점돼 생방송과 CG를 오가며 날씨를 전하고 있다.

▲ 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 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기상캐스터는 “방송할 때마다 고양이가 늘 주위를 어슬렁거렸다. 어쩌다 화면에 나간 게 이렇게 인기를 끌 줄 몰랐다”고 놀라워했다. 방송 중에는 “고양이를 보려고 채널을 고정하고 있는 거 나도 안다. 어쨌든 오늘 밤은 추울 것”이라는 농담 섞인 멘트를 날리며 시청자들의 관심에 부응하기도 했다.

이어 시간이 30초 정도로 단축된 건 좋았지만, 집에 마련한 간이 스튜디오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는 건 모험이었다. 34년간 방송활동을 한 나도 처음 겪는 일”이라며 전례없는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래도 한 달 넘게 집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는 시청자에게 이런 재미라도 선사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 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 사진=제프 라이온스 페이스북

고양이를 좋아하는 시청자를 위해 페이스북 질의응답도 진행한 기상캐스터는 앞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인기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4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6만8395명, 사망자는 4만9861명이다.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대부분 지역에 ‘스테이홈’, 자택대기 등 외출금지령이 내려졌으며 휴교령도 연장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