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쿠바서 범선 체험 네덜란드 고교생들, 비행기 끊겨 그 배로 고향 도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 연합뉴스

이역만리에서 코로나19로 여객기 편이 끊긴 고등학생들이 범선을 타고 고향에 도착해 화제가 되고있다.

27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네덜란드 고등학생들이 쿠바에서 60m 길이의 범선을 타고 대서양을 건너 26일 고국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모험은 전세계에 퍼진 코로나19 때문에 시작됐다. 보도에 따르면 14~17세인 25명의 네덜란드 고등학생들은 6주 간에 걸친 항해 학습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쿠바를 찾았다. 그러나 예정된 프로그램이 절반 정도 지났을 무렵 코로나19가 전세계로 무섭게 확산되기 시작했고 결국 여객기 편이 끊겨 오갈 데 없는 처지가 됐다.

▲ 사진=AP 연합뉴스

이역만리에서 발을 동동 구르던 주최 측은 놀라운 결단을 내렸다. 직접 배를 타고 고향으로 돌아가겠다는 결정을 한 것. 목적지인 네덜란드 북부 항구도시인 하를링언까지의 거리는 약 7000㎞로 총 5주 간에 걸친 대장정이었다. 물론 이 배에는 경험많은 12명의 선원과 3명의 인솔 교사가 함께 해 가장 중요한 학생들의 안전을 도모했다. 출발에 앞서 주최 측은 옷과 식량 등 충분한 물자를 비축해 만만의 준비를 갖췄다.  

한 학생은 "집에 돌아가기 위해서는 정말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 때문에 적응하는 법을 배워야했다"면서 "처음 든 생각은 배에 옷이나 음식이 충분한가 였다"고 밝혔다. 이어 "항해 중 가장 큰 어려움은 40명의 사람들이 좁은 곳에 함께 갇혀있다는 점으로 사생활은 거의 없었다"고 덧붙였다.

▲ 사진=AP 연합뉴스

더욱 흥미로운 사실은 배 안에서 수업도 정상적으로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이번 항해 프로그램을 주최한 회사 측 대표인 크리스토프 메이저는 "배에 탑승하기 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받았다"면서 "선내에서 학생들은 새로운 환경에 대한 적응력을 배웠으며 특히 정상적으로 학교 수업도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이들 학생들이 네덜란드에 있는 다른 친구들보다 더 많이 배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렇게 25명의 학생들을 실은 배는 26일 목적지에 무사히 도착해 마중나온 부모들의 환영을 받았다. 다만 네덜란드 정부의 방침에 따라 이들은 당분간 집에서 자가격리의 시간을 갖게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