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반려견에게 보드카 먹인 철없는 10대 소녀 “그저 재미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없는 10대 소녀가 키우던 반려견에게 독주(毒酒)를 먹인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스타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 사는 18세 소녀는 자신의 반려견에게 보드카를 강제로 마시게 하는 영상을 촬영해 인터넷 게시판에 올렸다.

영상 속 반려견은 억지로 보드카를 삼킨 뒤 몸을 가누지 못하고 흔드는 등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역력하며, 소녀가 이러한 반려견의 모습을 보고 크게 웃는 소리도 카메라에 함께 잡혔다.

소녀는 영상에서 “내가 사랑하는 우리 집 개에게 보드카를 조금 먹여보겠다. 자 이제 우리는 보드카가 개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바로 볼 수 있다”며 죄책감 없는 ‘진행’을 하기도 했다.

영상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의 신고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고, 그 결과 우크라이나 서부의 한 마을에서 해당 영상이 업로드 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곧바로 문제의 소녀를 체포해 조사를 벌였다. 이 소녀는 경찰 조사에서 “그저 놀이일 뿐이었다. 친구들에게 재미있는 영상을 보여주려 한 것”이라면서 “친구들끼리 서로 얼마나 어려운 미션을 수행할 수 있는지 게임을 하던 중에 생각한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나는 친구들을 이기기 위해 ‘내 개를 취하게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내가 한 행동이 잘못됐다는 것을 안다. 반성한다”며 빠르게 꼬리를 내렸다.



경찰은 문제의 소녀를 동물 학대 혐의로 체포한 뒤 기소했다. 현지 언론은 이 소녀가 8500흐리브냐(한화로 약 39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강제로 보드카를 마셔야 했던 반려견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