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 피해 심각성 드러낸 美 뉴욕…시신 대거 실은 트럭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내 코로나19 사태가 가장 심각한 뉴욕에서 부패한 시신이 대거 실린 트럭이 발견됐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CNN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뉴욕 브루클린 유티카 애비뉴에 세워진 트럭 4대에서 정체불명의 액체가 흘러내리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해 확인한 결과 시신 60구가 나왔다.



출동한 경찰은 이들 트럭 안에서 부패한 시신들이 시신 보관용 가방에 담겨 쌓여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한 수사 관계자는 이들 트럭이 인근 앤드루 T. 클래클리 장례식장에서 화장 대기 중인 시신들을 임시로 보관하는 용도로 쓰였다면서 시신을 보관하는 영안실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트럭 4대 중 적어도 1대에는 냉동 장치가 달려 있지 않았다. 이 때문에 시신들은 얼음 위에 올려져 있었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현재 장례식장 측은 냉동 장치가 없는 트럭의 시신들을 다른 트럭으로 옮기기 위해 필요한 방수포와 장비들이 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매체는 발견된 시신들 중 몇 구가 코로나19와 관계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최소 1만400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뉴욕에서는 영안실과 장례식장 그리고 화장장 등이 포화상태이고 관련 노동자들은 밀려드는 시신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이에 따라 뉴욕의 일부 장례식장에서는 시신을 보관하기 위해 냉동 트럭이나 강력한 에어컨을 가동한 임시 영안실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시에서도 이를 대비하기 위해 냉동 트럭을 준비하고 있지만, 시신이 워낙 많이 밀려들어 지원이 원활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는 “대낮에 번화한 브루클린 거리에 세워진 트럭에서 시민들의 시신이 썩어가고 있는 현실은 9.11 테러 때보다 5배나 많은 사람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뉴욕시가 직면한 문제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사진=CNN 방송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