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넘쳐나는 무증상자…마스크 안 쓰고 외출하면 벌금 16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연방 수도인 부에노스아이레스가 마스크 착용에 대한 규정을 대폭 강화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선 4일(이하 현지시간) 0시부터 외출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다. 지금까진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다중이용시설을 출입할 때만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했다.

외출할 때 무조건적인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됨에 따라 길을 걸을 때도 마스크를 하지 않으면 공중보건 비상조치 위반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외출했다가 적발된 사람에겐 최저 1만700페소(약 21만 원). 최고 7만9000페소(약 156만 원) 벌금형이 내려질 수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는 방역용인 N95 마스크의 판매를 의사나 간호사 등 의료인에게로 제한하고 있다. 일반 시민은 부직포마스크나 면으로 만든 마스크를 사용할 수밖에 없다.

시는 마스크의 등급이나 종류를 제한하진 않았다. 무조건 입만 막으면 된다는 얘기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보건국 관계자는 "입만 막는다면 모두 허용된다"면서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했다면 집에서 만든 마스크나 손수건, 스카프 등으로 코와 입을 가려도 된다"고 설명했다.

'무조건 입막음'이라는 불평 섞인 지적도 일각에선 나오지만 부에노스아이레스가 마스크 착용에 잔뜩 신경을 쓰는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무증상자가 워낙 많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 보건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아르헨티나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3명 중 2명꼴로 무증상자였다.

보건국은 "무증상자가 워낙 많아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린 줄도 모르는 사람이 많을 수 있다"면서 "지역감염을 막기 위해선 일단 주민들이 모두 입을 가리는 게 좋다"고 말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는 조치를 효과적으로 시행하기 위해 무료 신고 전화까지 개설, 운영하기로 했다. 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보이면 즉각 신고하라는 것이다.

3일 기준으로 아르헨티나에선 코로나19 확진자 4428명, 사망자 220명이 발생했다.

확진자는 주로 20~59세 사이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확진자의 평균 나이는 43세로 비교적 젊은 편이다.

한편 아르헨티나는 지난 3월 20일 시작한 사회적 의무격리를 2개월 가까이 유지하고 있다. 식료품이나 의약품 구매, 필수사업장 출근 등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주민들의 외출은 금지돼 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