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일 전날 여성 집 앞서 하반신 노출한 프랑스 축구선수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소속의 앙제 SCO(이하 앙제) 미드필더 파리드 엘 멜라리(23)가 공공장소에서 자위행위를 한 혐의로 체포된 사실이 5일(현지시간) 밝혀졌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알제리 축구 국가대표팀에 선출된 경력이 있는 엘 멜라리는 만 23세 생일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오후 한 여성이 있는 건물 앞뜰에서 하반신을 노출하고 있다가 한 이웃주민의 신고로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산드라 자크-콜라릭 담당 변호사는 엘 멜라리가 당시 부적절한 태도를 보인 것을 인정했지만, 해당 건물의 정원에 자신이 혼자 있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누군가를 표적으로 삼고 있던 것이 아니며 폭력을 저지른 것은 더더욱 아니라고 토로했다.

검찰에 따르면, 엘 멜라리는 지난 4월에도 비슷한 행위를 저질렀지만, 당시 같은 피해 여성은 이 선수의 신원을 확인할 수 없었다.

현재 엘 멜라리는 이미 풀려난 상태이지만, 해당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엘 멜라리는 2018년 8월 앙제에 입단했으며 지난 4일 때마침 재계약한 직후였다. 이에 대해 구단 측은 이미 이번 사건을 파악하고 있으며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앙제에서는 지난 2월에도 구단주인 사이드 샤반 회장이 가중 처벌이 가능한 성폭행(aggravated sexual aggression)으로 내부 고발돼 기소된 바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