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짜 둥지’로 ‘진짜 말벌’ 접근 막는 신묘한 방법 美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에서는 장수말벌을 퇴치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 사진은 4년 전 한 미국인 여성이 고안한 가짜 말벌 둥지로, 이를 설치하고 난 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실제 말벌이 오지 않았다고 당사자는 주장하고 있다.(사진=샌디 켄들 데니스/페이스북)

현재 미국에서 대한민국을 포함한 아시아에서 장수말벌이 유입된 것으로 확인돼 이 종에 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이 최근 동아시아에 주로 분포하는 장수말벌이 지난해 가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섬에서 처음 포착된 이후 캐나다 국경 인근 워싱턴주 블레인에서도 발견됐다고 농무부 발표를 전하며 ‘살인 말벌’(Murder Hornet)이라는 추가설명을 달아 현지인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가운데 최근 한 미국인 여성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말벌의 접근을 획기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을 공유해 화제가 되고 있다.

알래스카주에 사는 샌디 켄들 데니스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지난달 19일 게시물을 통해 4년 전 뜨개질로 말벌 둥지를 만들어 자택 외에 매달아 놓은 뒤 실제 말벌이 집에 오지 않게 됐다고 밝혔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말벌은 장수말벌이 아닌 일반 말벌이긴 하지만, 현재 많은 네티즌들이 이 방법이 관심을 쏟고 있다.

그녀는 말벌과 관련한 전문 서적을 읽은 덕분에 말벌 세계에도 세력권 의식이 있으며, 가짜 둥지를 만들어 놔서 집으로 찾아오는 실제 말벌들에게 먼저 온 말벌들이 있다고 착각하게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러자 그전에는 이따금 나타나던 말벌들이 가짜 둥지를 매단 뒤로 4년이 지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오지 않았다고 그녀는 주장했다.

현재 그녀는 주위 지인들의 요청으로 뜨개질로 이와 같은 말벌 둥지를 만들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일본에서도 2018년 트위터를 통해 신문지를 뭉쳐 둥지처럼 매달아 놨더니 말벌이 오지 않았다는 게시글들이 확산해 화제를 모았었다.(사진=@sakikob_w/트위터)

한편 일본에서도 2018년 트위터를 통해 신문지를 뭉쳐 둥지처럼 매달아 놨더니 말벌이 오지 않았다는 게시글들이 확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