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독일 연구진 “코로나19 ‘제2 확산’ 확실…대다수 전문가도 동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독일 연구진 “코로나19 ‘제2 확산’ 확실…대다수 전문가도 동의”(사진=NIAID)

세계 인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관한 충분한 면역력을 얻기 전까지 두세 번의 바이러스 재유행에 대비해야 한다고 독일 연구진이 최근 지적했다.

영국 ‘더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공공보건기관 로베르트코흐연구소의 로타어 빌러 소장은 지난 5일(현지시간) “제2의 감염 확산은 매우 확실하게 올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대다수 전문가 역시 내 견해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이 언론은 빌러 소장의 말을 인용해 “이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팬데믹 상황에서는 인구의 60~70%가 감염될 때까지 이 바이러스는 우리가 경계해야 할 목록에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따라서 우리는 ‘제2의 물결’(second wave)이 있다고 확신한다. 대다수 과학자 역시 확신한다”면서 “또 어떤 과학자는 ‘제3의 물결’(third wave)까지 있을 수 있다고 가정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빌러 소장은 코로나19에 관한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에 700~1600명 사이로 줄어든 것은 매우 좋은 소식이라고 밝히면서 정부의 대처를 칭찬했다.

독일 DPA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6일 시점으로 독일의 확진자수는 16만 4000명 이상, 사망자 수는 6800명을 넘었다. 또 확진자 수의 급격한 증가를 피하려면 1 미만이어야 하는 예비 재생산 지수(R0)가 6일 현재 0.71이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이번 여름 독일 여러 주가 식당과 맥주공원 그리고 호텔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지만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록다운(폐쇄) 완화에 신중해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당시 메르켈 총리는 “우리가 규율을 지키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독일에서는 16개주 가운데 8개주가 기업 활동을 재개하며 작센주는 50명 상한으로 야외 시위를 허용할 계획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