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19에 백기 투항?…굶어죽게 된 주민들 SOS 신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와 사투가 벌어지고 있는 남미 엘살바도르에서 대문에 백기를 거는 집이 하나둘 늘어나고 있다.

바이러스에 백기 투항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사정은 다급하다. 엄격한 봉쇄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기초식료품이 떨어져 이젠 더 이상 버틸 여력이 없다는 SOS 신호이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수도에서 약 28km 떨어진 근교 토나카테페케에선 최소한 93가구가 대문에 백기를 내걸었다.

시의회 의장 헤수스 페레스는 "가정마다 비축했던 기초식품이 떨어져가고 있다"며 "백기를 대문에 건 가정은 이제 식료품이 떨어져 며칠을 더 버틸 수 없다는 다급한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 달 전부터 어려운 가정을 돕기 위해 식료품 등 구호품을 모으고 있지만 주민들도 수입(소득)이 끊겨 더 이상 도움을 주기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엘살바도르가 내린 전국적인 봉쇄는 15일(이하 현지시간) 55일째에 접어든다. 식품이나 공공서비스, 보건 등 필수 분야 종사자 외에는 외출을 하지 못한다.

봉쇄가 장기화하면서 가정마다 비축했던 약간의 식료품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페레스는 "가족 중 아픈 사람이 있는 경우엔 약까지 필요하지만 의약품도 제대로 공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급해진 토나카테페케는 엘살바도르 중앙정부에 도움을 요청했다.

중앙정부는 "270만 가정에 나눠줄 기초식품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아직까지 지원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페레스는 "주민들을 돕고 싶어도 돈이 나올 곳이 없다"며 "중앙정부밖에 의지할 곳이 없어 지원을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실질적인 도움이 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익명을 원한 한 주민은 "코로나19가 치명적이라지만 이러다간 주민들이 감염병에 걸리기 전에 모두 굶어 죽을 판"이라고 울먹였다.



엘살바도르는 전체 국민의 26%인 170만 명이 빈곤층이다. 2개월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봉쇄를 견디기엔 경제형편이 취약하다.

직장이 있어도 걱정은 태산 같다. 국제노동기구(ILO)는 최근 보고서에서 "엘살바도르의 취업자 중 약 절반인 46.6%가 코로나19로 실직 위기에 내몰렸다"고 밝혔다. 14일 기준으로 엘살바도르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112명, 사망자는 20명이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