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게 280㎏, 말레이서 초대형 민물가오리 낚여…2시간 사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말레이시아에서 초대형 민물가오리가 잡혔다. 말레이시아 ‘아스트로 아와니’는 14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사라왁 지역 어부들이 거대 민물가오리를 낚았다고 전했다./사진=아스트로 아와니

말레이시아에서 초대형 민물가오리가 잡혔다. 말레이시아 ‘아스트로 아와니’는 14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사라왁 지역 어부들이 거대 민물가오리를 낚았다고 전했다.

가오리는 다른 물고기를 잡기 위해 설치한 그물에 우연히 걸려 있는 것을 현지 어부가 발견했다. 280㎏에 달하는 거대한 몸집 때문에 성인 남성 4명이 달라붙어 2시간에 걸친 사투 끝에 겨우 끌어올렸다.

어부는 “아침 일찍 강에 뿌린 그물을 걷으러 갔다가 가오리를 봤다. 예전에도 가오리를 잡은 적이 있지만 이렇게 큰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 사진=아스트로 아와니

기네스북에 공식기록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고기는 2005년 태국 메콩강에서 잡은 무게 300㎏ 메콩자이언트메기다. 그러나 학자들은 자이언트민물가오리가 이보다 더 큰 종일 것으로 여긴다.

특히 태국 프라야강과 메콩강에 서식하는 자이언트민물가오리는 무게 500~600㎏에 길이 4.6m, 폭 1.9m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네바다대학교 어류생물학자 젭 호건은 과거 내셔널지오그래픽에 “아마도 자이언트민물가오리가 지구상에 서식하는 민물고기 중 가장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 자이언트민물가오리 자료사진.

실제로 거대 민물가오리 목격담도 줄을 잇고 있다. 지난 3월 태국 차오프라야강에서는 폭 1.5m, 길이 3m의 자이언트민물가오리가 목격됐다.

문제는 제대로 된 연구가 진행되기도 전에 자이언트민물가오리가 멸종될 위기에 처했다는 사실이다. 자이언트민물가오리는 강바닥에 숨어 사는 탓에 연구가 쉽지 않다. 음식 재료로도 부적합해 일부러 잡으려는 어부도 없어 우연히 어망에 걸려야 한 번 볼 수 있다.

하지만 그 개체 수는 지난 40년간 90% 가까이 급감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 적색목록에 등재된 상태다. 전문가들은 수질 오염을 주원인으로 추측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