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왓츠업! 아메리카] 美 재향군인, 서핑 중 잃어버린 의족 돌아온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터 헤스는 2012년 중동전쟁에 참전했던 미국 재향군인이다. 그는 전쟁에서 사고로 왼쪽 다리를 잃었고, 그 일을 계기로 의병 제대했다.

다리를 잃고 한 동안 우울증을 겪었던 헤스는 오랜 재활 끝에 의족을 달고 일반인과 다르지 않은 삶을 영위할 수 있게 됐다. 평소 운동을 좋아했던 그는 해양스포츠인 서핑도 즐길 만큼 상태가 좋아졌다.

틈틈히 바닷가에 나가 서핑을 즐기던 헤스는 지난달 높은 파도에 중심을 잃고 쓰러진 뒤 자신이 착용하고 있던 서핑용 의족이 사라진 걸 발견했다. 그는 지인들과 함께 수일에 걸쳐 바닷가 인근과 모래사장을 뒤졌지만 3000달러(한화 약 360만원)나 되는 고가의 특수제작된 의족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라진 헤스의 의족은 바닷가 인근 공원에 묻혀 있었고, 이는 13세 소년 세비 모리스에 의해 발견됐다. 모리스는 시간이 날 때 마다 공원이나 해변을 찾아 간다. 금속탐지기를 이용 땅이나 모래사장 밑에 묻혀 있는 동전이나 금속물 등을 찾는 취미가 있기 때문이다.

모리스는 자신에겐 아무 쓸모 없는 의족이지만 분명 누군가에겐 매우 필요한 물건임을 직감하고 온라인을 통해 주인을 찾아주기로 했다. 그리고 이런 모리스의 노력은 결국 지난 주말 의족 주인인 헤스에게 전달됐다.



모리스를 통해 잃어버렸던 의족을 전달 받은 헤스는 "예전에도 높은 파도에서 서핑을 즐겼지만 단 한 번도 서핑용 의족이 다리에서 빠진 적이 없었다"며 "잃어버렸던 의족을 다시 못 찾을 줄 알고 포기했는데 이렇게 찾게 되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헤스는 자신의 의족을 찾아 준 모리스를 가리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착하고 대단한 소년"이라며 모리스와 그의 부친에게 식사를 대접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허남주 피닉스(미국) 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