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늘서 본 美 노숙자 코로나 ‘안전 캠프’…시청 앞에 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로 더이상 쉼터에 머물 수 없게 된 노숙자들이 거리를 전전하면서 감염 우려가 확산하자 샌프란시스코 당국이 특별 ‘안전 수면 마을’을 조성했다.

코로나19로 더이상 쉼터에 머물 수 없게 된 노숙자들이 거리를 전전하면서 감염 우려가 확산하자 샌프란시스코 당국이 특별 ‘안전 수면 마을’을 조성했다. 샌프란시스코뉴스 등 현지언론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시 당국이 코로나19 관련 노숙자 관리계획에 따라 시청 앞에 첫 ‘안전 수면마을’을 개장했다고 전했다.

런던 브리드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시청 앞에 50여 명의 노숙자를 수용할 수 있는 캠핑장을 마련했다. 브리드 시장은 “평소라면 거리에 텐트를 치고 있는 노숙자를 쉼터로 안내했겠지만 지금은 다른 선택의 여지가 많지 않다”라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지난달 34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샌프란시스코의 한 노숙자 쉼터에서 70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시 당국은 이후 8250개의 호텔 객실을 확보하도록 조례를 개정하고, 감염을 막기 위해 7000개의 객실에 노숙자를 수용했다. 일부는 트레일러와 대피소 등으로 분산 수용했다. 월 비용만 6000만 달러(약 739억 원)가 들었다.

그런데도 쏟아져나오는 노숙자를 관리할 여력이 부족했다. 샌프란시스코 텐더로인 지역에서는 노숙자 텐트가 300% 증가했다. 공터가 아닌 인도에 텐트를 친 노숙자도 71%가 늘었다. 주민들은 기겁했다. 거리는 쓰레기장으로 변했고 바이러스 확산 우려도 번졌다. 시 당국을 상대로 소송도 잇따랐다.

그러자 브리드 시장은 일정 구역을 ‘안전 수면마을’로 조성해 노숙자 관리에 들어갔다. 시청 근처에 마련된 첫 번째 수면마을에는 텐트 50여 개가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나란히 세워졌으며 선착순으로 자리를 배정받은 노숙자들이 모여들었다. 노숙인 단체 관계자는 “적절한 형태의 주택도 아니고 영구적인 것도 아니지만 현재로선 매우 창의적인 대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당국은 인근 맥도날드 유휴 주차장에 두 번째 노숙인 캠프를 마련할 계획이다.

문제는 앞으로 노숙자가 더 늘어날 거라는 데 있다. 15일 CNN은 컬럼비아대학교 경제학과 브렌던 오플래어티 박사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연말까지 노숙자가 40~45% 증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미전역의 노숙자는 57만5000명 수준이다. 오플래어티 박사는 올해 25만 명이 추가로 거리에 나앉아 노숙자 수는 80만 명을 웃돌 것으로 보고 있다. 폭등한 실업률은 이런 추측을 뒷받침했다.

지난달 미국 실업률은 14.7%로 1948년 관련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일자리 2050만 개가 증발한 셈이다. 오플래어티 박사는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실업률과 노숙자 증가 사이의 관련성을 분석해 실업률이 1% 증가할 때마다 1만 명 당 노숙자가 0.65명 증가한 것을 발견했다.

▲ 샌프란시스코 텐더로인 지역에서는 노숙자 텐트가 300% 증가했다. 공터가 아닌 인도에 텐트를 친 노숙자도 71%가 늘었다./사진=AP 연합뉴스

박사는 만약 오는 7월~9월 사이 실업률이 16%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이 맞는다면 연말까지 미국 전역의 노숙자는 80만 명을 넘어설 거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들을 위한 대책은 요원한 상태다. 미국 비영리단체 커뮤니티솔루션은 앞으로 늘어날 노숙자를 수용할 40만 개의 침대를 추가로 확보하려면 약 115억 달러(14조 1381억 원)가 필요하다며 관련 대책을 요구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