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콜롬비아 권투선수들 ‘길냥이 때려죽이기’ 훈련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롬비아의 한 복싱체육관에서 복싱선수들이 유기동물을 때려죽인 사건이 발생, 파문이 일고 있다.

19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콜롬비아 바랑키야 당국은 동물학대 혐의로 복싱체육관 '링'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바랑키야의 시장 하이메 푸라레호는 "인간이든 동물이든 생명에 대한 학대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약속했다.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건 최근 체육관 주변에서 발견된 상자 때문이다. 누군가 내다 버린 상자엔 죽은 유기묘 2마리가 누워 있었다.

고양이들은 누군가에게 심하게 폭행을 당한 흔적이 뚜렷했다. 한 목격자는 "차마 입으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죽은 고양이들의 모습이 참혹했다"고 말했다.

사건이 알려지자 체육관 주민들의 고발이 이어졌다. 주민들은 "(상자가 발견되기 전날) 밤에 체육관 안에서 고양이들이 우는 소리가 끊임없이 들렸다"며 선수들이 고양이를 샌드백처럼 매달아놓고 때린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일부 주민들은 과거에도 비슷한 사건이 문제의 체육관에서 발생했다며 복싱체육관을 즉각 폐쇄하라고 요구했다.

익명을 원한 한 여자주민은 "여기는 복싱선수들을 양성하는 곳이 아니라 잔인하고 악랄한 예비 살인자를 키워내는 곳"이라며 "당장 체육관 문을 닫고, 책임자를 모두 감옥에 넣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체육관 측은 입장을 냈지만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체육관 대표 우고 베리오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체육관은 운영되지 않고 있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 체육관이 유기동물을 돕는 민간단체에 후원을 한 적도 있다"며 "동물학대가 지속적으로 있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시의 고발로 진상 파악에 나선 경찰에 따르면 체육관이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건 사실이다. 그러나 체육관엔 선수 4명이 숙식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졌지만 고향이 워낙 먼 곳이라 돌아가지 못한 선수들이다. 이 가운데 고양이를 때려죽인 선수는 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체육관에서 고양이를 때려죽인 게 맞다"며 "체육관 청소를 하는 직원의 도움을 받아 고양이를 때려죽인 선수들이 누군지도 특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사건이 발생한 문제의 복싱체육관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