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동양인 직원에 재채기 시늉하며 놀리는 백인 동료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양인 직원에게 분무기로 물을 뿌리고는 재채기를 한 것처럼 꾸며 코로나19 불안감을 놀리는 영상이 공개되어 인종차별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22일 호주 채널10 뉴스등 호주언론들은 이 동영상을 비중 있게 보도하고 있으며 호주 경찰까지 전격적으로 조사에 나섰다.

해당 동영상은 남호주 애들레이드에 위치한 세인트 버나드 청과물 도매상에서 촬영됐다. 한 백인 직원이 동양인 직원이 눈치를 못 채게 얼굴에 분무기로 물을 뿌리고는 "에취"라고 큰 소리로 재채기 소리를 내고는 "오, 미안해, 젠장"이라고 말하며 마치 콧물을 닦아 내듯이 쓱 코를 문지른다.

나이가 있어 보이는 동양인 직원은 당황하며 쓰고 있던 모자로 침이라 생각한 분무기 물을 닦아내자 동영상을 촬영한 청과물 사장은 "오 우한(바이러스)에 걸리겠네"라고 웃으며 말한다. 분무기 물을 뿌린 직원은 동양인 직원에게 분무기를 보여주며 '농담이었어' 하는 분위기로 애기를 하고 동양인 직원과 함께 웃으면서 동영상은 마감된다.

청과물 도매상 주인인 존 카퍼리스가 자신의 SNS에 이 동영상을 올리자 마자, 이 동영상은 순식간에 퍼져나가며 인종차별적 행동이라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욕설까지 담긴 많은 메시지가 이어지고 호주 언론에까지 보도되자 상정 주인은 사과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이 동영상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 사과한다. 하지만 나는 절대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라고 변명했다.

그는 "나는 중국계 혹은 다른 많은 동양계 식당에 우리의 청과물을 공급한다. 단지 웃자고 한 농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욕설과 함께 비난을 한 다른 네티즌들에게는 "당신이 나에게 욕설하면 나도 받은 만큼 돌려 주겠다"며 욕설이 담긴 답글을 적는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자신이 동양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직장에서 백인 동료들이 인종차별적인 농담을 하는데 화를 내면 오히려 내가 농담도 받아 들이지 못하는 이상한 동양인 취급을 받아 정말 스트레스"라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남호주 '동등한 사회 모임'의 의장인 니키 빈세트는 "해당 동영상을 보고는 충격을 받았다" 며 "동양인 동료에게 기침 흉내를 내며 놀리고 주변 사람들은 이런 상황을 즐기며 웃는다는 것은 매우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 동양계를 향한 인종차별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동영상 속의 동양인 남성이 정식 신고를 접수 한다면 자신이 직접 조사에 나설 것"을 약속하기도 했다.



남호주 경찰은 이 동영상과 관련된 인종차별 논란이 커지면서 전격적으로 조사에 나서고 있다. 경찰은 코로나19 팬데믹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타인에게 의도적으로 기침을 하는 행위는 처벌 대상이라고 발표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