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부부 싸움 후 고속도로에 남편 버리고 떠난 부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가 운전하다 지쳤다면서 운전을 대신해달라고 했는데, 제가 차에서 내린 직후 그녀는 기다렸다는 듯 액셀러레이터를 밟고 가버렸다.”

지난 23일 오후 5시 경 중국 저장성 후저우시(湖州) 고속도로 갓길을 위험하게 걸어가던 20대 남성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파출소 직원에게 울먹이며 한 말이다. 이날 고속도로 갓길에 남겨진 남성 진 씨는 당일 부부 싸움 후 운전석을 잡고 있던 아내에게 버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조수석에 앉아 있던 진 씨와 운전을 하고 있던 아내 향 씨는 후저우 시 S12번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사소한 말다툼이 있었고, 말다툼 끝에 아내 향 씨가 남편 진 씨를 도로에 남겨둔 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시 진 씨는 아내 향 씨와 딸 등과 함께 온가족이 상하이 시 여행을 마치고 후저우 시에 소재한 집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하지만 이날 운전석에 앉아 있던 아내 향 씨는 남편 진 씨에게 대신 운전해 줄 것을 요청, 운전석으로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서 내린 남편을 두고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사건 당시 아내의 말을 믿고 순순히 차에서 내렸던 남편 진 씨는 이후 홀로 고속도로에 남겨진 해 오가는 차량에 도움을 요청하게 된 것. 이날 고속도로를 오가던 차량 중 진 씨를 발견한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관할 파출소 직원에 의해 무사히 귀가 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진 씨는 “가족끼리 기분 전환을 위해 상하이에 여행을 갔었다”면서 “하지만 돌아오는 길에 아내와 사소한 말다툼이 있었고, 아내는 이후 운전에 지쳤다면서 자리를 바꿔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내가 차량에서 내리자마자 아내는 그대로 떠났고 나 역시 고속도로에 남겨진 이후 몇 분 동안 어찌할 바를 모르고 혼란스러웠다”면서 “갓길을 따라서 계속 앞으로 걸어가는 것 밖에는 다른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다. 아내가 화를 풀고 다시 돌아와 주기를 바라고 있을 뿐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진 씨는 아내가 자신에 대한 노여움을 풀지 못한 상태에서 황망히 떠난 것을 걱정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출동한 파출소 직원의 휴대폰을 통해 아내와 통화를 시도했으나 향 씨는 그와의 통화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진 씨는 평소 가깝게 지냈던 지인의 도움을 받아서 무사히 귀가 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사건을 신고 받았던 파출소 관계자는 “고속도로에서는 절대로 무리하게 차량에서 내리거나 갓길을 걷는 등의 위험한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차량 밖으로 이동해 걷는 등의 행동은 보행자 뿐 만 아니라 고속도로를 오가는 무수한 차량의 안전에도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