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의 역설…콜롬비아 살인율, 반세기 만에 최저인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성적인 치안불안에 시달려온 콜롬비아의 살인율이 반세기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고 현지 언론이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콜롬비아 경찰청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지난 3월 20일부터 이달 20일까지 2개월간 콜롬비아 전역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은 1321건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012건과 비교할 때 34% 줄어든 것으로 1974년 이후 46년 만에 가장 낮은 기록이다. 살인사건이 격감한 데는 코로나19 봉쇄령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콜롬비아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3월 25일부터 사회적 의무 격리를 시행했다. 일부 지방에선 야간통행을 금지하고 주간에도 주민증 마지막 번호 또는 성별에 따라 제한적 외출만 허용했다. 필수업종을 제외하곤 기업의 생산활동까지 중단하면서 국가 전체가 사실상 긴 동면에 들어갔다.

국민 대부분이 외부활동을 중단하자 살인뿐 아니라 폭행, 절도 등의 범죄도 눈에 띄게 줄었다.

콜롬비아 경찰청에 따르면 3월 25일~5월 25일 사이 발생한 폭행사건은 640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9954건에 비해 68% 감소했다. 가정폭력사건은 1만6015건에서 1만411건으로 35% 줄었다.

최대 폭으로 감소한 건 국민이 가장 불안감을 느끼는 절도범죄였다. 3월 25일~5월 25일 콜롬비아 전역에서 발생한 절도사건은 1만2712건으로 지난해 동기 4만56건과 비교할 때 무려 72% 줄었다.

각종 범죄가 크게 줄어든 건 외부활동을 금지한 의무 격리 덕분이라는 게 중론이지만 콜롬비아 경찰청은 문화적 변화도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외부활동을 제한하자 살인사건이 급감한 것은 사실이지만 범죄신고가 늘어나는 등 범죄 척결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시작한 것도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 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페미사이드(여성살해)를 일례로 들었다.



사회적 의무 격리가 시행된 지난 2개월간 콜롬비아에서 발생한 페미사이드는 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5건에 비해 50% 줄었다.

현지 언론은 "반세기 넘게 이어진 내전을 겪으면서 불안해진 치안을 정치가 해결하지 못했지만 코로나19가 단숨에 범죄율을 낮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