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기자동차 다음은 전기비행기 시대…무사히 첫 비행 완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기자동차에 이어 전기비행기 시대가 열리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전기비행기가 지난 29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주에서 약 30분간 성공적인 비행을 마쳤다고 비행기 개발사가 발표했다.

이캐러밴(eCaravan)으로 명명된 이 전기비행기는 첫 비행 과정을 SNS를 통해 생중계하기도 했다. 이 비행기는 엔진회사 매그닉스(magniX)와 우주항공회사 에어로텍(AeroTEC)이 공동으로 개발했다.

비행기 개발사는 “전기비행기는 환경오염도 측면이나 비용절감 차원에서 기존의 비행기에 비해 많은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개발사는 또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전기비행기가 첫 번째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항공분야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보다 작은 규모의 전기비행기는 2019년 12월 첫 비행에 나서 약 15분간 성공적인 비행을 마쳤다. 이 비행기 역시 매그닉스와 에어로텍의 합작품이다.

승객 9명을 실어 나를 수 있는 이캐러밴 전기비행기는 750마력의 엔진이 탑재되어 있어 기존비행기와 비교해도 전혀 힘에서 밀리지 않는다.



한편, 100프로 전기로만 작동하는 전기비행기는 미국 외에 다른 나라에서도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특히 영국의 경우 2023년까지 상업용 전기비행기의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한다.

허남주 피닉스(미국) 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