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찐’ 부부의 세계...9억 놓고 2년간 이혼소송, 남은 돈 700여 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얼마 전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현실에서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황당한 사건이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일 보도에 따르면 53세 남편-50세 아내는 함께 아이를 키우며 22년 간 부부생활을 이어왔지만, 몇 년 전부터 불화가 쌓이자 결국 2년 전 이혼에 동의했다.

문제는 두 사람의 공동 자산으로 분류되는 60만 파운드(약 9억 2000만원) 였다. 부부는 각각 변호사를 고용하고 조금이라도 더 많은 자산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해 법정 공방을 시작했다.

당시 이 부부가 함께 소유하고 있던 재산 목록은 침실 5개가 있는 런던의 주택과 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 등으로 확인됐다. 부부는 주택을 매각하면서 63만 파운드의 현금을 거머쥘 수 있었고, 이를 두고 다툼을 벌인 것.

그렇게 2년의 시간이 흘렀고, 지속된 법적 공방 탓에 두 사람에게 남은 자산은 고작 1만 파운드, 한 사람당 5000파운드(약 765만원)에 불과했다. 두 사람 모두 통장 잔고를 확인한 뒤 황당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지만, 이미 그들이 사이에 두고 싸우던 돈은 그들이 고용한 변호사의 주머니에 흘러가버린 후였다.

구체적으로 아내는 법적 비용으로 약 21만 5000파운드를, 남편은 약 25만 1100파운드 가량의 빚은 진 상태였다.

두 사람의 이혼을 선고한 현지 법원의 판사는 “남은 자산 1만 파운드 가운데 두 사람이 각각 5000파운드 씩 나눠 가질 것을 명령한다”면서 “두 사람이 오래도옥 행복한 결혼생활을 유지하면 좋았겠지만 이미 그 관계가 깨졌고, 파멸적이고 암묵적인 재정적 구제 절차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현재 건강상태가 양호한 편이지만, 이번 분쟁이 그들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